본문 바로가기

뉴스

예멘 해안서 이주민 보트 뒤집혀…최소 49명 사망, 140명 실종

댓글0
한겨레

스페인 구호단체 활동가가 리비아 인근 지중해 바다에서 고무 보트에 탄 아프리카 난민들을 구조하고 있다. 지중해/AP 연합뉴스




예멘 해안에서 이주민이 탄 보트가 뒤집혀 최소 49명이 사망하고 140명이 실종됐다.



11일(현지시각) 유엔 국제이주기구(IOM)는 전날인 10일 이주민 260명을 태운 선박이 예멘의 바다에서 전복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사망이 확인된 49명 가운데 31명은 여성, 6명은 어린이다. 국제이주기구는 실종자 140명을 찾기 위해 수색 및 구조 작전을 진행 중이다.



모하메달리 아부나젤라 국제이주기구 대변인은 “이번 비극은 긴급한 이주 도전과제를 해결하고, 이주 경로를 따라 이주민의 안전과 보안을 보장하기 위해 협력해야 할 필요성을 또 다시 일깨워준다”며 “우리는 생존자를 지원하고 이 지역의 수색 및 구조 활동을 개선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으며, 희생자 및 유가족과 마음을 같이한다”고 말했다.



생존자의 증언에 따르면, 사고 보트는 일요일인 9일 새벽 3시께 소말리아 도시 보사소에서 출발했다. 배에는 소말리아와 에티오피아 국적자가 각각 115명, 145명씩 타고 있었다. 이중 여성은 90명이었다.



국제이주기구는 이번 사건이 아프리카의 뿔 지역에서 예멘으로 이동하는 이주민이 급증하는 상황을 반영한다고 밝혔다. 에티오피아와 소말리아 등의 정치, 경제적 불안정성, 심각한 가뭄, 극한 기온 등이 원인이라는 설명도 덧붙였다. 국제이주기구는 즉시 2개 의료팀을 꾸려 생존자 지원에 나선 상태다. 생존자는 71명이며 이 가운데 6명이 어린이다.



예멘 현지의 분쟁 상황에도 불구하고 수많은 이주민들이 계속 예멘으로 향하고 있다. 이 나라를 거쳐 사우디아라비아나 걸프 국가로 이동하기 위해서다. 국제이주기구 통계에 따르면 지난해 예멘에 도착한 이주민은 9만7200명이 넘는다.



노지원 기자 zone@hani.co.kr



▶▶권력에 타협하지 않는 언론, 한겨레 [후원하기]
▶▶한겨레 뉴스레터 모아보기 ▶▶오직 한겨레에서 볼 수 있는 보석같은 기사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한겨레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이 기사를 본 사람들이 선택한 뉴스

  • 중앙일보北 수상한 구조물 위성에 찍혔다…휴전선에 여러 곳서 발견
  • 연합뉴스美 해군, 한화의 美 조선소 인수에 "해군 강화할 게임체인저"
  • 노컷뉴스[뉴스쏙:속]푸틴 "한국, 아주 큰 실수"…한반도 '긴장' 고조
  • 파이낸셜뉴스베트남, '대나무 외교'로 미·중·러와 균형있는 관계 유지
  • 서울신문‘괴물 폭탄’에 쑥대밭…러 3000㎏ 슈퍼 ‘활공폭탄’ 투하했나? [포착]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