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속보]세계은행, 올해 세계성장률 2.6% 전망…이전 전망보다 0.2%p ↑

댓글0
매일경제

[사진 = 로이터 연합뉴스]


올해 세계 경제가 지난해와 비슷한 성장세를 유지하면서 안정될 것으로 세계은행이 내다봤다.

11일(현지시간) 세계은행이 발표한 세계경제전망에서 올해 세계 경제 성장률은 2.6%로 관측됐다. 이는 지난 1월에 예상한 2.4%보다 0.2%포인트 높은 수치다.

세계은행은 “올해 세계 경제가 3년 만에 처음으로 안정될 것으로 예상된다”고 밝혔다.

세계 경제 성장률은 코로나19로 인해 침체됐다가 팬데믹을 극복하면서 2021년 강하게 반등한 이래 최근 3년에는 2022년 3.0%, 2023년 2.6%(추정치), 2024년 2.6%(전망치)로 성장세를 보이고 있다.

다만, 코로나19 확산 이전 10년간 평균 성장률인 3.1%와 비교하면 여전히 낮은 수준이라고 세계은행은 언급했다.

세계은행은 2025∼2026년에는 세계 경제가 2.7%씩 성장할 것으로 예상했다.

미국은 탄탄한 소비 덕분에 올해도 지난해와 같은 2.5% 성장률을 유지할 것으로 봤다.

세계은행은 미국의 올해 성장률을 지난 1월 전망보다 0.9%포인트 높였다.

하지만 내년에는 긴축정책의 누적 효과와 정부 지출 축소 영향 등으로 성장률이 1.8%로 둔화할 것으로 예상했다.

유로 지역 경제는 투자와 수출, 소비 둔화로 올해 0.7%만 성장할 것으로 봤다.

일본도 소비와 수출 등 경제활동 둔화로 성장률이 지난 1월 전망치 보다 0.2%포인트 낮은 0.7%에 그칠 것으로 예상했다.

신흥시장과 개발도상국은 성장률이 지난해 4.2%에서 올해 4.0%로 낮아질 것으로 전망했다.

중국 경제는 올해 4.8%를 기록하며 지난해(5.1%) 보다 둔화할 전망이다.

다만, 세계은행은 중국의 올해 성장률을 지난 1월 전망치(4.5%) 보다 높게 잡았는데 이는 수출 등 경제활동이 예상보다 강했기 때문이다.

이번 보고서에 한국에 대한 전망은 포함되지 않았다.

인더밋 길 세계은행 수석이코노미스트는 “팬데믹, 전쟁, 인플레이션, 긴축정책이 일으킨 4년간의 격변 이후 세계 경제 성장률이 안정되는 것 같다”며 “그러나 성장률이 2020년 이전보다 낮은 수준이며 세계에서 가장 가난한 국가들의 전망은 훨씬 더 걱정스럽다”고 우려했다.

[ⓒ 매일경제 & mk.co.kr, 무단 전재,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이 기사를 본 사람들이 선택한 뉴스

  • 아이뉴스24'나인원한남' 팔고 70억 번 장윤정, 120억 펜트하우스 매입
  • CBC뉴스[N-Stock] 알테오젠 주가 주말전 '껑충'…8%↑
  • 뉴시스美해군 "한화 필리조선소 인수, 해양 판도 게임체인저"
  • IT동아[르포] ‘페라리’ 전동화 전초 기지 ‘e-빌딩’ 현장 살펴보니
  • 이데일리"321조 부었다" 中 전기차, 천문학적 보조금 덕에 급성장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