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조현아, 1200만원 '장비병' 작곡가에 일침…"여태껏 발매곡 無" (소금쟁이)[종합]

댓글0
엑스포츠뉴스


(엑스포츠뉴스 정민경 기자) 조현아가 고가의 장비에 빠진 신인 작곡가에게 일침했다.

11일 방송된 KBS 2TV '하이엔드 소금쟁이'에서는 이찬원, 양세형, 양세찬, 조현아를 소름 돋게 만든 김경필 머니트레이너의 족집게 '소비 MBTI' 테스트가 펼쳐졌다.

이날 방송에는 고급 음향장비에 돈을 아끼지 않는 신인 작곡가가 등장했다. 의뢰인의 월 소득은 200~300만 원이나, 작업실에 구비한 장비들은 1200만 원에 달했다.

2년 차 작곡가라는 의뢰인은 "팔았던 곡은 있는데, 작곡은 아니고 편곡 쪽이었다"라고 밝혔다.

이에 조현아는 "그럼 발매한 곡이 없는 거네"라며 "저렇게 비싼 장비로 여태까지 한 곡을 안 냈다고"라며 극대노했다.

엑스포츠뉴스


의뢰인은 "원래 뮤지컬 전공이라 편곡만 했는데, 작사 작곡도 도전해보려고 레슨을 받고 있다"고 설명했다.

작업실 월세와 자취방 월세에 의뢰인은 "작업실 이사로 감당이 안 돼서 부모님께 한 번만 도와달라고 했다"고 털어놓기도.

그런 가운데 의뢰인은 중고 거래로 마이크를 구입했다가 사기를 당한 경험을 고백하며 장비를 새 제품으로 사게 된 이유를 밝혔다.

조현아는 "장비와 옷은 부모님의 빚이고 마이너스다"라며 "부모님께 빌린 돈을 기억하시고, 그걸 0으로 돌려둔 다음 장비와 옷을 사라"고 당부했다.

엑스포츠뉴스


이날 조현아는 의뢰인에게 "음악 장비를 내가 아는 음악인 동료와 교환하는 식으로 지출을 줄일 수 있다"고 조언했다.

김경필 머니트레이너는 "프리랜서 분들의 저축은 직장인과 다르다"며 "이 핑계 저 핑계로 저축을 안 하면 내가 하기 싫은 일을 나중에 돈이 없어서 하게 된다"고 입을 열었다.

이어 "그런 미래를 원하는 게 아니라면, 소득의 1/3 정도를 저축하는 게 좋다"고 조언했다.

그런가 하면 두 번째로는 줄어든 소득과 늘어난 소비로 노후 고민에 빠진 의뢰인이 등장했다.

이에 대해 머니트레이너 김경필은 "사회 활동을 멈추지 말라"며 생활에 맞는 파트 타임 일자리를 구하는 것을 추천했다.

사진=KBS 2TV

정민경 기자 sbeu3004@xportsnews.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이 기사를 본 사람들이 선택한 뉴스

  • 엑스포츠뉴스"차라리 3식을 해" 구성환, 1일 1식 다이어트에 '파스타→케이크 흡입' (나 혼자 산다)[종합]
  • 스타투데이[종합] ‘커넥션’ 전미도, 정유민과 50억 보험금 두고 신경전... “누구앞에서 염치 운운”
  • 머니투데이'이재룡♥' 유호정 안 보였던 이유…미국으로 떠나 7년 만의 근황
  • 매일경제“잘 살아가고 싶어”...‘뮤지션’된 박보검, 타인의 삶으로 여행을 떠나다 (‘가브리엘’ 첫방) [MK★TV픽]
  • 비하인드'나솔사계' 18기 영호♥15기 정숙, 기수 초월 커플 등극 "인생 최고의 순간"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