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대화 맥락 이해하는 애플 음성비서 ‘시리’…원하는 사진 찾고 ‘챗GPT’와 연결

댓글0
애플, 첫 인공지능 시스템 ‘애플 인텔리전스’ 공개
경향신문

팀 쿡 “애플 인텔리전스는 없어선 안 될 존재” 팀 쿡 애플 최고경영자(CEO·왼쪽에서 두번째)가 10일(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쿠퍼티노의 애플파크에 있는 스티브 잡스 극장에서 열린 세계개발자회의 중 애플의 인공지능(AI) 전략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EPA연합뉴스


AI 지각생 애플, 챗GPT 접목
아이폰·아이패드·맥에 적용

이전에 없던 통화 녹음·요약
문서 요약·교정 글쓰기 지원
메시지 앱 등서 이미지 생성
사진·비디오 특정 검색 추가

애플이 첫 인공지능(AI) 시스템 ‘애플 인텔리전스’를 발표했다. 앞으로 아이폰 사용자는 음성비서 ‘시리’에 과거 친구와 대화한 내용을 확인해달라는 등 복잡한 명령을 내릴 수 있으며 문서 요약·교정도 맡길 수 있다. 생성형 AI를 이용한 사진·영상 편집을 비롯해 아이폰에 이전까지 없던 ‘통화 녹음’도 가능해졌다. 오픈AI의 챗GPT도 애플 인텔리전스에 통합됐다.

애플은 10일(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쿠퍼티노 애플파크에서 ‘2024 세계개발자회의(WWDC)’를 열고 이 같은 내용이 담긴 애플 인텔리전스 기능을 공개했다.

팀 쿡 애플 최고경영자(CEO)는 “이미 우리 삶에서 필수적인 역할을 하고 있는 제품에 애플 인텔리전스가 없어서는 안 될 존재가 될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애플 인텔리전스는 애플 운영체제 iOS 18, 아이패드OS 18, 맥OS 등에 적용된다. 올 하반기 출시될 예정인 아이폰16 시리즈에 탑재되고, 지난해 나온 아이폰15 프로·프로맥스는 소프트웨어 업데이트를 통해 AI 기능을 사용할 수 있다.

가장 큰 변화는 애플의 음성비서 시리에서 나타났다. 2011년 탄생한 시리는 AI의 도움을 받아 더 똑똑해졌다. 시리는 사용자와의 상호작용을 통해 애플 인텔리전스가 여러 애플리케이션(앱)에서 작동하도록 돕는 중추적 역할을 하게 된다.

먼저 시리는 대화의 맥락을 더 잘 이해할 수 있게 됐다. 예컨대 특정 지역의 일기예보를 검색한 뒤, “거기까지 가는 교통수단을 알려줘”라고 요청하면 별다른 설명 없이도 ‘거기’가 어디인지를 이전의 대화 맥락을 통해 파악할 수 있다. “엄마의 비행기가 언제 도착하는지 알려줘”라는 질문에도 e메일로 공유된 비행기 탑승권 정보를 찾아 사용자가 원하는 답변을 해줄 수 있다.

글쓰기 지원 기능도 담겼다. 애플은 “당신이 글을 쓰는 거의 모든 곳에서 ‘딱 맞는 단어’를 찾는 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독자와 상황에 맞도록 톤을 조정하고, 문법 교정과 단어 선택에서도 도움을 받을 수 있다. 이 같은 기능은 애플 기본 시스템뿐만 아니라 타사 앱에서도 사용할 수 있다. 문서 요약도 제공한다. 웹상의 긴 문서를 이른바 ‘세 줄 요약’으로 압축할 수 있다.

e메일 기능도 향상됐다. ‘우선순위’ 설정을 통해 받은편지함 상단에 당일 저녁식사 초대장이나 비행기 탑승권 같은 가장 긴급한 e메일을 표시할 수 있다. e메일을 열어보지 않고도 요약본을 읽어볼 수 있으며 ‘스마트 답장’ 기능은 상황에 걸맞은 답장을 빠르게 생성해준다.

애플이 이전까지 지원하지 않았던 ‘통화 녹음’도 가능해진다. 전화 앱과 메모 앱을 통해 녹음 및 요약 기능을 사용할 수 있게 됐다. 통화 중에 녹음이 시작되면 상대방에게 자동으로 알림이 전송된다. 통화가 끝나면 애플 인텔리전스는 핵심 대화 내용을 기억하는 데 도움이 되도록 요약본을 만들어준다.

이미지 생성 기능도 담겼다. 메시지 앱 등에 내장된 ‘이미지 플레이그라운드’ 기능을 통해 애니메이션, 일러스트, 스케치 등 세 가지 스타일을 선택해 몇초 만에 재미있는 이미지를 만들 수 있다.

사진과 비디오 검색도 편리해진다. 자연어를 사용해 “셔츠를 입고 스케이트보드를 타는 모습” 또는 “얼굴에 스티커를 붙인 친구” 같은 특정 사진을 검색할 수 있게 된다.

애플은 AI의 ‘보안성’을 강조했다. 애플 인텔리전스의 기능들은 기본적으로 기기 내부에서 처리되는 이른바 ‘온디바이스 AI’로 구현된다. 부득이한 경우엔 정보 유출의 우려가 없는 ‘프라이빗 클라우드’로 전송된다.

애플 AI 플랫폼에는 오픈AI의 챗GPT가 통합됐다. 시리가 시스템 내부에서 사용자의 요청을 처리할 수 없다고 판단하면 외부 클라우드의 챗GPT로 요청을 전달해 처리하는 식이다. 그 전에 시리는 사용자의 요청을 챗GPT와 공유해도 되는지 묻는 동의 절차를 거친다. 사용자들은 챗GPT 계정을 만들지 않고도 무료로 아이폰에서 챗GPT 기능을 사용할 수 있다. 샘 올트먼 오픈AI CEO는 이날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서 “연말까지 챗GPT를 애플 기기들에 통합하는 내용의 파트너십을 애플과 맺게 된 것을 기쁘게 생각한다”고 밝혔다.

김상범 기자 ksb1231@kyunghyang.com

▶ 매일 라이브 경향티비, 재밌고 효과빠른 시사 소화제!
▶ ’5·18 성폭력 아카이브’ 16명의 증언을 모두 확인하세요

©경향신문(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경향신문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이 기사를 본 사람들이 선택한 뉴스

  • 뉴스웨이무료 배달 불씨 됐나…배달앱 '보이콧' 나선 사장님들
  • 동아일보명품가방-고급 위스키가 반값… 세관 압류품으로 ‘틈새 쇼핑’
  • IT동아[르포] ‘페라리’ 전동화 전초 기지 ‘e-빌딩’ 현장 살펴보니
  • 매일경제“2천만원대부터 1억원까지 준비했어”…진격의 中전기차 ‘알테쉬’ 못지않네
  • TV조선아파트·도로·GTX까지 멈췄다…공사비 갈등탓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