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삼성이 이미 내놨잖아”...애플 첫 AI ‘신의한수’ 없었다, 보안도 ‘논란’

댓글0
목소리로 카메라·편집 척척
통화 녹음·내용요약도 가능
대부분 구글·삼성AI와 유사

보안성 높은 자체서버 활용
안드로이드 진영과 차별화

머스크, 아이폰 반입 금지
“챗GPT 탑재로 보안 한계”


매일경제

애플 인텔리전스 기능으로 최우선 알림을 확인하거나 요약본을 받아볼 수 있다.


“애플의 인공지능(AI)은 기존에 삼성전자, 구글, 오픈AI가 공개한 기능과 많이 유사했다.”

10일 애플이 세계개발자대회(WWDC) 2024를 열어 AI를 전격 발표한 직후 나온 평가다. AI가 그림을 그려주거나 문장 작성을 돕고, 사용자의 언어를 이해해 검색을 해주는 것이 대표적 사례다.

올해 1월 삼성전자가 AI폰인 ‘갤럭시S24’를 공개하고 이후 구글이 다양한 스마트폰용 AI기능을 공개했다. AI 도입 경쟁에 뒤쳐진 애플로서는 경쟁자들이 만든 것과 유사한 기능을 선보일 수 밖에 없었던 것으로 풀이된다.

이를 고려한 애플은 경쟁사인 삼성전자나 구글과는 차별되는 ‘애플 지능’의 핵심 요소로 개인정보와 보안을 강조했다. 챗GPT로 대표되는 생성형AI는 대부분 클라우드 서버를 기반으로 작동한다. 이 경우 스마트폰을 비롯한 디바이스의 개인 정보가 어디에 있을지 모를 서버에 보관되는 문제가 발생한다. 애플은 보안수준이 매우 높은 자체 서버(데이터센터)를 구축해 이곳에서 애플 고객의 AI를 처리하겠다고 강조했다. 애플은 이를 ‘프라이빗 클라우드 컴퓨트’라고 명명했다. 이 서버에는 애플이 직접 설계한 반도체를 사용한다. 또 이날 매개변수 30억개의 온디바이스 언어 모델과 프라이빗 클라우드 컴퓨트에서 작동되는 더 큰 서버 기반의 언어 모델도 공개했다. 안드로이드 진영은 소프트웨어와 하드웨어가 분리돼 있다 보니, 보안성이 낮다는 점을 파고든 대목이다.

매일경제

애플은 그 위에서 개인 맞춤형 AI를 만들겠다는 계획을 공개했다. 2011년 공개한 음성AI ‘시리’에 생성형 AI를 탑재했다. 특히 사용자의 ‘개인적인 맥락(Personal Context)’을 이해하는 AI를 만들어서 애플 기기 사용자들에게 실질적인 도움을 주겠다고 밝혔다. 예를 들어 AI가 내 연락처에 있는 사람 중 누구가 가족인지, 내가 어떤 일정이 있는지를 AI가 파악할 수 있다. 철저한 보안을 통해서 고객이 자신의 개인정보를 편한하게 제공하도록 해 이를 바탕으로 맞춤형 AI를 만든다는 것이다.

이날 애플은 ‘뉴욕에서 핑크 코트 입고 찍은 사진을 찾아줄래’라는 명령에 사진을 찾고, 이를 프로필 사진으로 바꿔주는 장면을 시연했다. 아울러 “장노출로 사진을 찍고 싶은데, 그 모드로 카메라를 실행해줄래” 식의 명령에 카메라 설정이 변경되는 모습도 보여줬다.

팀 쿡 애플 최고경영자(CEO)는 “생성형AI를 사용자의 개인적인 상황이나 맥락과 결합해 실제로 유용한 인공지능 역량을 제공하고 사용자가 가장 중요하게 여기는 일들을 보다 쉽게 처리할 수 있도록 할 것”이라면서 “개인정보에 접근할 때도 보안에 만전을 기하는데, 이는 오직 애플만이 제공할 수 있는 AI”라고 자신감을 표했다.

통화내용 녹음도 가능해진다. 애플 인텔리전스 기능으로 녹음된 내용을 텍스트로 변환하거나, 내용을 요약받을 수 있다. 다만 통화 상대방에게 녹화가 진행되고 있다는 사실이 전달된다.

매일경제

아이폰, 아이패드, 맥 전용 개인용 인공 지능 시스템인 애플 인텔리전스 는 생성형 모델의 성능을 개인적 맥락과 결합하여 사용자에게 유용하고 유의미한 지능형 기능을 제공한다.


애플 인텔리전스는 올해 9월 영어사용자를 대상으로 베타서비스가 시작한다. 아이폰 15 프로 이상, M1 칩 이상 아이패드와 맥에서만 사용할 수 있어서, 아이폰 사용자들의 다수는 신형 아이폰을 구매해야만 애플AI를 사용해볼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현재 가장 발전된 AI모델인 오픈AI의 챗GPT를 탑재한 것도 애플의 차별화 전략이다. 애플은 챗GPT를 애플의 주요 디바이스에 통합시키기로 했다. 다만 애플은 챗GPT로 전송되는 데이터는 제한적이며 까다로운 보안을 거친다고 설명했다. 챗GPT는 올해 하반기에 도입된다.

하지만 일부에서는 챗GPT 보안에 대해 의심스럽다고 지적했다. 오픈AI와 법정소송을 벌이고 있는 일론 머스크 테슬라 CEO는 자신의 X 계정에 “애플이 OS(운영체제) 수준에서 오픈AI를 통합한다면 내 회사들에서 애플 기기는 (반입이) 금지될 것”이라며 “이는 용납할 수 없는 보안 위반”이라고 적었다.

그는 “방문자들은 (회사의) 문 앞에서 애플 기기를 확인받아야 하고, 이것들은 패러데이 케이지(외부의 정전기장을 차단하는 도체 상자)에 보관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머스크는 “애플이 자체적인 AI를 만들 만큼 똑똑하지도 않는 상황에서 오픈AI가 보안과 사생활을 보호하도록 보장할 수 있다는 것은 터무니없다”고 비난했다.

애플은 이날 WWDC에서 오픈AI와 거리를 두려는 모습을 보였다. 샘 올트먼 오픈AI CEO가 WWDC에 직접 참석했지만 애플은 그를 기조연설 영상에서 소개하지 않았다. 애플은 “챗GPT처럼 구글 제미나이도 탑재하는 것을 검토하고 있다”고 말해 오픈AI 챗GPT도 애플 생태계내에서 선택할 수 있는 여러 AI 중 하나에 불과하다고 설명했다.

올해 2월 미국에서만 판매를 시작한 비전 프로의 2차 출시 국가로 일본, 중국, 독일, 프랑스 등이 공개됐다. 하지만 예상과 달리 한국은 제외됐다.

이날 애플이 WWDC에서 공개한 많은 내용은 기사를 통해 사전에 보도됐다. ‘애플 지능’이라는 새로운 AI의 이름과 시리에 챗GPT가 사용된다는 것, 애플이 전용 AI 반도체를 통해 서버를 구축한다는 등 핵심내용이 행사 이전부터 조금씩 흘러나왔다.

[ⓒ 매일경제 & mk.co.kr, 무단 전재,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이 기사를 본 사람들이 선택한 뉴스

  • 더게임스데일리" '젠레스 존 제로'는 모두가 즐길 수 있는 역작"
  • 이데일리한국인의 도전정신, 애플 스위프트 챌린지에서 빛났다
  • 매일경제MS 과학용 AI플랫폼 출격…“분자 탐구부터 합성까지 며칠이면 끝”
  • 동아일보코딩 없이 칩 최적화 설계… “기간도 1년에서 1주일로 줄일 것”[허진석의 톡톡 스타트업]
  • 아시아경제KT, 다음 달 조직 개편 착수…미디어와 AI에 방점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