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실종 군용기 발견...말라위 부통령 등 탑승자 10명 전원 사망

댓글0
말라위 대통령실 성명 발표
“애도의날 선포...조기 게양”
악천후에 시계 악화 착륙 못해
차기 대선주자 거론되던 인물
이달 韓-阿 정상회의때도 참석


매일경제

지난 5일 한국을 찾은 살로스 클라우스 칠리마 말라위 부통령이 한덕수 국무총리와 양자회담을 하고 있다. [국무총리실 제공]


사울로스 클라우스 칠리마 말라위 부통령(51)을 태우고 실종됐던 군용기가 결국 추락해 탑승자 10명 전원이 사망한 것으로 전해졌다. 칠리마 부통령은 내년 말라위 대선에 출마할 것으로 예상되던 인물이다. 에브라힘 라이시 이란 대통령이 헬기 추락으로 숨진 지 불과 20여일 만에 최고위급 인사가 연루된 항공 사고가 또 다시 발생했다.

말라위 대통령실은 11일(현지시간) 성명을 통해 “사울로스 부통령을 태운 항공기가 오늘 아침 치캉가와 숲에서 발견됐지만, 안타깝게도 탑승자 전원이 사망했다”고 밝혔다. 이어 “국가 애도의 날을 선포하고 오늘부터 장례식 당일까지 모든 국기를 조기 게양한다”고 덧붙였다. 탑승자 중에는 바킬라 물루지 전 대통령의 전처도 포함된 것으로 전해졌다.

전날 오전 9시17분께 말라위 수도 릴롱궤에서 칠리마 부통령을 포함해 총 10명을 태우고 이륙한 항공기는 북쪽으로 약 370㎞ 떨어진 음주주 국제공항에 45분 후 도착할 예정이었으나 실종됐다. 이들은 랄프 카삼바라 전 말라위 법무장관의 장례식에 참석하기 위해 이동하던 중이었다.

사고 항공기는 악천후로 인한 시계 악화로 착륙하지 못했으며 조종사는 회항 지시를 받았지만 몇 분 만에 항공기가 레이더에서 사라졌고 교신도 끊어졌던 것으로 전해졌다. 사고 발생후 말라위는 중앙정부와 지방 기관 군이 모두 참여해 수색·구조 작업을 진행했다.

칠리마 부통령은 2019년 대선결과가 부정선거로 판결되면서 2020년 치러진 대통령 재선거에서 현재 라자루스 매카시 차퀘라 대통령의 러닝메이트로 캠페인에 합류, 차퀘라 대통령의 당선과 함께 부통령직에 올랐다. 2019년 선거때는 2위를 기록했었다. 2022년 말 정부 계약 체결에 영향을 행사하는 대가로 리베이트를 받았다는 혐의로 수사를 받았으나 지난 달 당국이 이를 무혐의 처분하고 사건을 종결했다.

차기 유력 대통령 후보군으로 꼽히던 칠리마 부통령은 이달 4일부터 5일까지 열린 한국·아프리카 정상회의 참석차 한국을 찾아 윤석열 대통령과 한덕수 국무총리와 면담하기도 했다.

앞서 지난 달 19일에는 헬기 추락 사고로 에브라힘 라이시 이란 대통령이 사망한 바 있다. 당시에도 이란 국영 언론과 이란 정부 관계자 등은 악천후를 사고 원인으로 지목했으며, 사고 지역의 산세가 험하고 눈보라 등 악조건으로 수색에 난항을 겪었다고 전했다.

[ⓒ 매일경제 & mk.co.kr, 무단 전재,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

이 기사를 본 사람들이 선택한 뉴스

  • 동아일보20억원 들인 182m다리 개통 직전 ‘와르르’…“세금 낭비 끝판왕” (영상)
  • 뉴스1푸틴 "3대 핵전력 추가 개발할 것…전세계 세력 균형 목적"
  • 뉴시스한국에 태국 여행객 발길 끊기나…"韓 가지 말자" 확산
  • 노컷뉴스[뉴스쏙:속]푸틴 "한국, 아주 큰 실수"…한반도 '긴장' 고조
  • 한국일보중국 "완고한 독립분자에 최대 사형"…대만 "사법권 없어" 반발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