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밀양 가해자 아닌데, 직장서 대기발령”…유튜버 ‘6번째 가해자’ 지목男, 피해 호소

댓글0
헤럴드경제

20여년 전 경남 밀양시에서 발생한 집단 성폭행사건의 6번째 가해자로 지목된 조모(37)씨가 결백을 호소하고 나섰다. 사진은 조씨를 가해자로 지목한 유튜버. [유튜브 채널 갈무리]


[헤럴드경제=장연주 기자] 20여년 전 경남 밀양시에서 발생한 집단 성폭행사건의 6번째 가해자로 지목된 조모씨(37)가 자신은 성폭행에 가담하지 않았다며 결백을 주장하고 나섰다. 그는 가해자와 같은 학교만 다녔을 뿐이라며 자신의 범죄·수사경력 회보서를 언론에 공개했다.

유튜버 A씨는 지난 8일 "밀양 여중생 사건 6번째 가해자 조OO, 당신이 꼭 알아야 할 4가지 사실"이라는 제목의 영상을 올렸다. 영상에는 조씨의 실명과 얼굴, 연락처, 직장 등 개인정보가 담겼다.

영상은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 확산했고, 10일 오전에 벌써 조회수가 100만회를 돌파했다.

하지만, 조씨는 당시 사건과 전혀 무관하다는 입장이다.

그는 10일 발행된 '범죄·수사경력 회보서'를 제시하며 "내가 방문한 경찰서에 문의하니 20년 전 사건이라고 하더라도 당시 조사를 받았으면 조회가 된다고 한다"며 "조사 관련 내역이 없다는 걸 확인받았다"고 밝혔다.

범죄·수사경력 회보서에는 기간이 지나 실효된 처벌·수사기록 등 개인의 모든 사법처리 이력이 나온다. 조씨의 회보서에는 2004년 성폭행 혐의로 조사받은 기록이 없었다.

또 조씨는 유튜버로부터 한차례도 연락을 받은 적이 없다고 했다. 아울러 영상에서 언급된 연락처는 20년 전 쓰던 것이며, 자신은 1986년생이 아닌 1987년생이라고 정정했다.

조씨는 "가해자와 같은 학교를 다녔기 때문인지 당시 가해자 명단에 올랐고, 싸이월드에 공개해놨던 핸드폰 번호가 털렸다"며 "제 친구들 중에서도 싸이월드에 사진을 올려둔 이들은 가해자가 아닌데도 아직도 인터넷에 사진이 올라가 있다"고 토로했다.

더 황당한 것은 그가 다니고 있는 회사로부터 대기 발령을 받았다는 사실이다.

그는 "회사 측에 모든 사실을 소명했지만 아무도 내 말을 믿어주지 않는다"며 "회사에서 곧 잘릴 것 같다. 나는 결백하니 앞으로도 괜찮을 거라고 생각하면서 살아왔는데 이걸 누가 믿어줄지 모르겠다"고 호소했다.

한편, 최근 유튜브에서 밀양 집단 성폭행 가해자들에 대한 폭로가 확산하면서 엉뚱한 사람이 가해자로 지목돼 사이버 테러를 당하는 등 피해가 잇따라 논란이 일고 있다. 이에 영상에 나온 관련자들이 해당 유튜버를 고소하고 나섰다.

경남경찰청에 따르면, ‘밀양 성폭행 사건’ 가해자 신상을 공개한 유튜브 영상들과 관련해 명예훼손 혐의로 5건의 고소장이 접수됐다.

고소인들은 한 유튜브 채널이 당사자 동의 없이 무단으로 개인 신상을 공개해 명예가 훼손됐다는 취지로 고소장을 제출했다. 고소인 중에는 가해자로 지목돼 직장에서 해고된 남성과 가해자의 여자친구로 잘못 알려진 여성 등이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yeonjoo7@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경제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헤럴드경제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이 기사를 본 사람들이 선택한 뉴스

  • 뉴시스아파트 벽에 소변 보자…물 붓는 독일 할머니
  • 이데일리견학 온 19개월 여아, 어린이집 버스에 깔려 사망
  • 동아일보“오늘도 청소 완료” 매일 튀김기 인증샷 올린 치킨집, 대박 났다
  • 노컷뉴스광주 유명 한우식당 잔반 재사용 의혹 사실로…
  • 경향신문모르쇠 일관한 채상병 특검법 청문회…윤 대통령 통화 내역·격노 논란에 ‘함구’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