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이종섭, 순직해병 조사결과 보고때 '임성근 포함'에도 언급 없어

댓글0
박정훈 항명혐의 재판 5차 공판…당시 국방부 대변인 "언론 설명에 리스크 없을 것"
연합뉴스

박정훈 전 해병대 수사단장 5차 공판 기자회견 참석한 개혁신당 이준석 의원
(서울=연합뉴스) 황광모 기자 = 해병대 채모 상병 순직 사건 수사 이첩 관련 항명 및 상관 명예훼손 혐의로 기소된 박정훈 전 수사단장의 5차 공판이 열린 11일 오전 서울 용산구 국방부 내 중앙지역 군사법원 입구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개혁신당 이준석 의원이 발언하고 있다. 2024.6.11 hkmpooh@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호준 김준태 기자 = 이종섭 전 국방부 장관이 해병대 수사단의 채모 상병 순직사건 조사결과를 보고받으면서 임성근 전 해병대 1사단장에 대한 업무상 과실치사 혐의 적시에 대해 특별히 언급하지 않았다는 증언이 11일 박정훈 전 해병대 수사단장의 항명 혐의를 다투는 군사재판 5차 공판 과정에서 나왔다.

이날 서울 용산구 소재 중앙지역군사법원에서 열린 5차 공판에 증인으로 출석한 허태근 전 국방부 정책실장은 작년 7월 30일 해병대 수사단의 채 상병 사건 조사결과 보고 당시 이 전 장관은 "사단장(임성근) 관련 질문은 안 했다"고 말했다.

허 전 실장은 이 전 장관이 여단장과 대대장, 초급 간부의 혐의와 관련해 질문한 것으로 기억한다고 증언했다.

해병대 수사단은 사단장과 여단장, 대대장, 초급 간부 등 8명에 대해 업무상 과실치사 혐의로 민간 경찰에 이첩하겠다고 당시 보고한 바 있다.

당시 보고 자리에 배석했던 전하규 국방부 대변인도 이날 공판의 증언으로 출석해 '장관이 조사결과를 보고받으면서 사단장을 빼라거나 사단장도 처벌받아야 하냐고 말하는 것을 들었느냐'는 검찰 측 질문에 "들은 적 없다"며 "사단장에 관해 묻지 않았다"고 답했다.

박 대령의 변호인 측은 이 전 장관이 사단장의 혐의에 대해서 질문하지 않은 것은 그의 혐의에 대해서 의문을 품지 않았기 때문이 아니냐는 취지로 추궁했지만, 허 전 실장이나 전 대변인은 이에 대해 명확히 답변하지 않았다.

이종섭 장관은 당시 수사결과 보고서에 서명했지만 이튿날 이를 경찰에 이첩하지 말라고 입장을 바꿨고 그 배경에 윗선의 외압이 있었다는 의혹이 있다.

해병대 수사단이 조사 결과를 이 전 장관에게 보고할 당시 국방부 당국자들이 조사결과에 대해서 언론 설명 측면에서 긍정적이라고 평가한 사실도 확인됐다.

허 전 실장은 조사결과 보고 후 이 전 장관이 의견을 물었을 때 "먼저 전 대변인이 (작년 7월에 발생한) 오송 참사 사건 때 경찰 고위직에 대한 조사가 이뤄지지 않아 국민적 비판이 있었는데 해병 사건의 경우에는 전체적으로 다 조사했다고 하니 그런 측면에선 조사가 잘 된 것 같다고 이야기했고, 나도 그런 취지에 동의한다고 이야기했다"고 말했다.

전 대변인은 "내가 오송 참사를 언급하면서 아랫사람들만 책임지는 것 같다는 비판이 있었기에 윗사람들을 다 포함해 그때(오송 참사)보다는 리스크가 없을 것이라고 이야기했다"고 밝혔다.

그는 '수사가 잘 됐다고 말한 사실이 있느냐'는 검찰 측 질문에는 "내가 잘됐다고 말할 위치가 아니었고, 다만 언론에 설명할 때 리스크 없이 설명할 수 있겠다고 (이 전 장관에게) 말씀드렸다"고 답했다.

연합뉴스

박정훈 전 수사단장 만난 조국 대표
(서울=연합뉴스) 조국혁신당 조국 대표가 11일 오전 서울 용산구 중앙지역군사법원 앞에서 5차 공판을 앞둔 박정훈 전 수사단장과 만나 대화하고 있다. 2024.6.11 [조국혁신당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utzza@yna.co.kr


이날 박 대령 항명 재판 5차 공판에 조국혁신당 조국 대표와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의원 등 정치인들과 대학생 30여명도 방청석에 앉아 검찰과 변호인의 공방을 지켜봤다.

hojun@yna.co.kr

▶제보는 카카오톡 okjebo
▶연합뉴스 앱 지금 바로 다운받기~
▶네이버 연합뉴스 채널 구독하기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AI 학습 및 활용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연합뉴스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이 기사를 본 사람들이 선택한 뉴스

  • 연합뉴스TV청문회서 마주한 이종섭·박정훈…증언 엇갈리며 충돌
  • 머니투데이한동훈 vs 원희룡·나경원·윤상현...결선 투표서 '이변' 벌어질까
  • 노컷뉴스野 단독 '채상병 특검법' 청문회…국방부·대통령실 투트랙 개입했나[박지환의 뉴스톡]
  • 아이뉴스24[여의뷰] 與 당권 경쟁 윤곽…'윤심' 원희룡의 딜레마
  • 한국일보책임 회피 급급한 증인들, 채 상병 특검 명분만 키워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