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자막뉴스] '푸바오, 괜찮아요' 의혹 해소하겠다던 中 생방송의 반전

댓글0
'푸바오'가 야외 우리를 어슬렁어슬렁 배회합니다.

가끔 벽을 잡고 서거나, 쇠창살 너머로 이웃집 총각 '빙청'과 눈빛을 교환하기도 합니다.

중국 판다 보호 연구센터가 현지 매체들을 불러 촬영한 영상입니다.

[웨이룽핑 / 중국판다보호연구센터 부주임 : 암컷이 5~6살이 돼서야 번식을 하기 때문에 (푸바오는) 조금 더 나중에야 가능합니다.]

중국 기자는 책임자와 함께 푸바오가 먹고 자는 내실로도 직접 들어가 가까이 살피기도 합니다.

평소 좋아하던 사과를 먹으며 사육사와 교감하는 건강한 모습이 공개됐습니다.

현지시각 오후 4시부터 30분 동안 인터넷으로 중계된 푸바오의 일상은 8만 명 넘게 시청했습니다.

다만, 생방송이라는 예고와 달리, 실제론 편집한 영상을 정해진 시간에 송출한 거로 보입니다.

[쉬샹 / 푸바오 사육사 : 여름이 되기 전에 겨울철 솜털이 빠집니다. 탈모가 아니라, 털갈이죠.]

지난 4월, 중국으로 송환된 뒤 2달 가까이 격리 검역 생활을 하고 있는 푸바오.

최근 털이 빠지거나 정수리에 없던 자국이 생긴 모습 등이 공개되면서 온갖 의혹이 난무했습니다.

특히 일부 관람객과 몰래 접촉한 듯한 정황이 포착되자, 여론이 들끓었습니다.

'사실무근'이란 해명에도 불구하고 서울 명동 중국대사관 앞에 트럭시위까지 벌어질 정도입니다.

센터 측은 푸바오가 새집에서 잘 적응하고 있다며 6월엔 대중과 만날 수 있을 거라고 밝혔습니다.

베이징에서 YTN 강정규입니다.

촬영편집ㅣ고 광
화면출처ㅣ신화사
자막뉴스ㅣ이 선

#YTN자막뉴스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

대한민국 24시간 뉴스 채널 [YTN LIVE] 보기 〉
지식과 이슈를 한눈에! [이게웬날리지] 보기 〉
소리 없이 보는 뉴스 [자막뉴스]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YTN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이 기사를 본 사람들이 선택한 뉴스

  • JTBC[영상] 2000명 문신남 집단이송, 거대감옥에 갇혀…"대가 치를 것"
  • 이데일리몰래 숨겨온 햄스터 비행기서 사라져...1시간 추격전
  • 아시아경제“58세 맞아?” 싱가포르 사진작가 화제…동안 비결 보니
  • 머니투데이중국, '관세 폭탄' EU에 "대화하자"…유럽산 수입품에 보복 가능성도
  • 경향신문고위 지휘관 폭사에…레바논 헤즈볼라, 이스라엘 북부 맹공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