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트럼프와 점심 한 끼에 340억…형사재판 마무리 수순

댓글0
트럼프와 점심 한 끼에 340억…형사재판 마무리 수순

[앵커]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과 점심식사를 하는데 드는 비용은 얼마일까요?

재판받느라 돈줄이 말라서인지, 340억원은 내야 함께 식사를 할 수 있다고 합니다.

한편 트럼프의 형사재판은 마무리 수순에 접어들었습니다.

워싱턴에서 정호윤 특파원입니다.

[기자]

'투자의 귀재' 워런 버핏과 점심을 같이 먹는 자선 경매는 20년 넘게 큰 인기를 끌다 2년 전 종료됐습니다.

버핏의 투자 조언을 들으며 식사하는 비용은 고가에도 매년 신청자가 몰렸는데, 마지막 경매에선 246억원까지 치솟았습니다.

트럼프 전 대통령과 밥 먹는 비용은 그보다 훨씬 비쌉니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우리 돈 14억원을 내고 오찬을 원하는 한 기업인의 부탁을 거절한 일화를 소개하면서,

2천5백만 달러, 적어도 340억원은 내야 자신과 식사할 수 있다고 밝혔습니다.

또 기업들의 후원 상황을 공개하며 7백억원 정도는 지원해야 "매우 기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워싱턴포스트는 "트럼프가 감세 공약을 내세워 억만장자들에게 고액 후원을 압박하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사법 비용을 충당하기 위해 후원금 현황을 직접 챙기면서, 노골적 행동도 서슴지 않는다는 비판이 나옵니다.

이런 가운데 '성추문 입막음' 의혹 재판의 최후변론이 시작됐습니다.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 "오늘은 매우 슬픈 날입니다. 미국 역사에서 어두운 날입니다. 결코 제기되지 말았어야 할 조작된 사건을 법정에서 다루고 있습니다."

법정 주변에선 배우 로버트 드 니로가 트럼프를 작심 비판해 지지자들과 실랑이가 벌어지기도 했습니다.

<로버트 드 니로 배우> "이 도시를 사랑합니다. 망가뜨리고 싶지 않아요. 트럼프는 도시뿐 아니라 나라를 망가뜨리려 하고 결국 세계도 그렇게 할 겁니다."

미국 전직 대통령에 대한 첫 형사재판은 마무리 수순에 들어갔습니다.

유죄 혹은 무죄 판단에 따라 박빙의 대선 판세는 다시 한번 심하게 요동칠 것으로 전망됩니다.

워싱턴에서 연합뉴스TV 정호윤입니다. (ikarus@yna.co.kr)

#트럼프 #점심_비용 #후원금 #성추문 #최후변론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TV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이 기사를 본 사람들이 선택한 뉴스

  • 뉴스1중국, EU 전기차 관세 폭탄에 "EU 이익 훼손" 맞대응 시사
  • 한겨레가자지구 라파흐서 폭발로 이스라엘 병사 8명 사망
  • MBC바이든 혼자 다른 쪽으로 "대체 뭐하고 있냐"‥트럼프는 78살 생일 맞아
  • 서울신문하마스 공격? 가자 라파서 이스라엘 장갑차 폭발해 8명 사망
  • 뉴시스美 할리우드 톱스타들 잇단 바이든 지지 선언…대선에 미치는 영향은?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