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SSG 김광현, LG전 2⅔이닝 7실점…162승 무산·8경기째 무승

댓글0
올 시즌 최악의 투구 내용
뉴시스

[인천=뉴시스] 김금보 기자 = 28일 오후 인천 미추홀구 SSG 랜더스필드에서 열린 프로야구 2024 KBO리그 LG 트윈스와 SSG 랜더스의 경기, 3회초 SSG 선발 김광현이 강판되고 있다. 2024.05.28. kgb@newsis.com



[서울=뉴시스]박윤서 기자 = 프로야구 SSG 랜더스의 토종 에이스 김광현이 올 시즌 최악의 투구를 펼치며 또다시 승리를 거두지 못했다.

김광현은 28일 인천 SSG랜더스필드에서 열린 '2024 신한 쏠뱅크 KBO리그' LG 트윈스와의 홈경기에 선발 등판해 2⅔이닝 7피안타(2피홈런) 4사사구 7실점을 기록했다.

1회 홍창기에 볼넷, 김현수에게 좌전 안타를 내준 김광현은 박동원에게 볼넷을 허용해 만루 위기에 처했다. 김광현은 2사 만루에서 김범석을 포수 앞 땅볼로 봉쇄하며 위기를 넘겼다.

그러나 2회 대포 한 방에 무너졌다. 김광현은 1사 이후 문보경과 신민재에게 연달아 볼넷을 헌납한 뒤 홍창기에게 우중간 담장을 넘어가는 3점 홈런을 얻어맞았다.

불안한 투구를 이어가던 김광현은 결국 3회를 넘기지 못했다. 오스틴 딘과 박동원에게 연이어 안타를 맞은 후 구본혁에게 좌월 3점 홈런을 허용했다. 이어 문보경에게 우중간 2루타를 내주며 재차 고비를 맞았고, 홍창기에게 좌전 적시타를 헌납했다.

LG 타선에 난타를 당한 김광현은 결국 강판당했다. 김광현을 대신해 출격한 좌완 한두솔이 박해민을 좌익수 뜬공으로 처리하며 이닝을 매조지었다.

김광현의 투구수가 81개에 불과했으나 투구를 이어가는 것은 역부족이었다. 팀이 2-7로 끌려가고 있어 김광현은 시즌 4패째(3승)를 당할 위기에 놓였다. 시즌 평균자책점은 4.58에서 5.40으로 치솟았다.

KBO리그 개인 통산 161승으로 정민철과 함께 역대 다승 공동 3위를 질주 중인 김광현은 1승만 추가하면 단독 3위로 올라서게 된다. 하지만 162승을 향한 8번째 도전에서도 승리를 거두지 못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donotforget@newsis.com

▶ 네이버에서 뉴시스 구독하기
▶ K-Artprice, 유명 미술작품 가격 공개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뉴시스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이 기사를 본 사람들이 선택한 뉴스

  • OSEN'중국 수비진 농락' 손흥민 드리블, 英 매체 집중 조명...팬들 "영국 국적이었으면 1350억 원 가치" 열광
  • 이데일리현주엽, 근무 태만 의혹 벗나... “최초 보도 매체, 정정보도”
  • 뉴시스U-20 아시안컵 조편성…한국, 레바논·UAE·쿠웨이트와 C조
  • 중앙일보여자배구, 프랑스에 3-2 승… VNL 2승째 거두며 세계랭킹 34위로 점프
  • SBS1위 KIA · 2위 LG 덜미 잡힌 사이 1경기 차 압박한 삼성·두산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