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느낌 안좋다” 산골 호텔 사들인 중국인 부부…이유 봤더니 충격적

댓글0
매일경제

중국인 가족이 사들인 호텔 뢰슬리와 맞붙은 공군 활주로에 스위스 공군의 F-5 타이거 전투기가 세워져 있다. [사진출처=타게스-안차이거]


지난 2018년 스위스의 산골 허름한 호텔을 사들인 중국인 가족의 수상한 행보를 두고 뒤늦게 논란이 일고 있다.

최근 현지 일간지인 타게스-안차이거와 블릭, 스위스 라디오TV(RTS), 미국 월스트리트저널(WSJ) 등은 미국과 영국의 정보 당국을 인용해 “중국인 가족의 산장 구입이 F-35의 기밀을 빼내려는 중국의 장기적인 투자였을 가능성이 있다”고 보도했다.

WSJ에 따르면 이 산장은 지난 2018년 베이징에서 넘어온 왕진·린징 중국인 부부가 구매했다. 이들 부부는 스위스 몽트뢰의 명문 호텔학교(SHMS)를 졸업한 아들 왕다웨이의 이름으로 스위스 베른 주의 운터베흐 마을에 있는 방 8개짜리 산장 ‘호텔 뢰슬리’를 사들였다. 구입 가격은 80만 스위스 프랑(약 12억원)이다.

문제는 이 산장의 후면 뷰(view)였다. 이 산장은 마이링겐 공군기지와 맞붙어 있어, 군용 활주로가 한눈에 들어온다. 군 기지인데도 울타리도 제대로 세워져 있지 않고 마을 도로도 동서남북으로 이 활주로를 지나가, 군용기가 이착륙할 때에는 신호등으로 차량을 통제한다.

스위스는 2028년 최첨단 스텔스 전투기인 미국의 F-35 라이트닝II 36대를 이 기지에 배치할 예정이다. 미국과 스위스는 2018년부터 F-35가 배치될 활주로를 놓고 협상했고 2019년엔 미국의 F-35 전투기가 이 활주로에서 시범 이착륙을 했다. 비슷한 시기에 왕씨 부부가 ‘호텔 뢰슬리’를 사들인 것이다.

이후 미 정보당국은 F-35가 배치될 마이링겐 기지 옆 호텔을 사들인 이 중국인 부부를 계속 관찰했다. 그리고 수년간 스위스 정보당국에 이 사실을 알렸지만, 나토(NATO) 회원국도, 유럽연합(EU) 회원국도 아닌 중립국 스위스의 반응은 더뎠다.

결국 지난해 미국은 스위스에 “마이링겐 기지 주변의 보안이 대폭 강화되기 전에는 F-35를 이곳에 배치할 수 없다”고 통첩했다.

그해 7월 26일, 스위스 연방정보국(NDB) 요원들이 호텔 뢰슬리를 압수수색했고, 중국인 가족 3명은 연행돼 조사를 받았다. 하지만 스파이 혐의는 입증하지 못했고 관광비자를 가지고 호텔에서 일한 혐의로 5400달러의 벌금을 부과하는 데 그쳤다. 이후 호텔은 문을 닫았다.

WSJ는 “이후 행적이 드러나지 않은 왕씨 가족 3명은 현재 중국의 신흥 부자들이 사는 베이징 북쪽 근교의 ‘드래곤 빌라’에 살고 있다”고 보도했다. 2017년 쿠알라룸푸르 공항에서 암살된 김정일의 장남 김정남이 살았던 곳이기도 하다.

하지만 아들 왕다웨이는 타게스-안차이거에 “스파이 운운은 가짜 뉴스이며 다시 스위스로 돌아갈 것”이라고 말했다.

[ⓒ 매일경제 & mk.co.kr, 무단 전재,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

이 기사를 본 사람들이 선택한 뉴스

  • 뉴스178세된 트럼프, 바이든과 나이차 4→3세로…누가 이기든 역대 최고령(종합)
  • 이투데이트럼프 법정 드라마 대가는...닛케이 “미국 정치, 한국 닮아가”
  • 중앙일보"총보다 빵 필요하다"…美와 밀착한 필리핀, 중국에 돌아갈 판?
  • 아시아경제우크라, 러 본토 폭격에 전세 역전 분위기…러시아는 女 수감자까지 동원
  • 서울신문손흥민이 그렇게 아꼈는데…“동양인 다 똑같아” 토트넘 동료 경악 발언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