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영상] 윤아 '탁' 막은 팔…'인종차별 논란' 벌써 3번째 또 그 女경호원

댓글0
(서울=연합뉴스) 지난 19일(현지시간), 제77회 칸 국제영화제.

분홍색 드레스를 곱게 차려입은 그룹 소녀시대 출신 가수 겸 배우 윤아가 레드카펫을 밟았습니다.

인종차별 논란은 윤아가 칸 영화제의 상징인 뤼미에르 대극장 계단을 올라가는 도중 불거졌습니다.

윤아가 뒤로 돌아서서 카메라를 향해 포즈를 취하려는 순간, 한 경호원이 팔을 뻗으며 막아선 겁니다.

갑작스러운 제지에 윤아는 잠시 당황한 표정을 지었지만, 곧 미소를 지으며 행사장 안으로 들어갔습니다.

해당 경호원은 불과 며칠 전 아프리카계 미국 가수인 켈리 롤런드를 과도하게 막아섰다가 롤런드와 언쟁을 벌인 바 있습니다.

당시 롤런드는 팔로 자신을 막아서며 안으로 들어갈 것을 재촉한 경호원의 행동에 대해 "레드카펫을 밟은 다른 여성 중

나와 닮지 않은 여성들은 혼이 나지도, 밀려 나가지도, 안으로 들어가라는 재촉을 받지도 았았다" 면서 "인종차별을 당한 것"이라고 밝힌 바 있습니다.

실제로 이 경호원은 중미 도미니카 공화국 출신 배우 마시엘 타베라스에도 비슷한 행동을 했고, 이에 타베라스가 경호원의 어깨를 밀치며 불쾌감을 드러내는 모습이 포착되기도 했습니다.

외신은 칸 영화제의 인종차별적 태도에 주목했습니다.

한 일간지는 "칸 영화제가 'K-POP' 스타 윤아에 인종차별적 대우를 해 거센 비판에 직면했다"고 전했고, 다른 매체는 "칸 영화제에서 윤아를 제지한 경호원은 켈리 롤런드, 마시엘 타베라스와 충돌했던 그 여성 경호원"이라고 보도했습니다.

네티즌들은 "제지당한 배우들 모두 유색인종", "유럽 여성(백인)은 없었다"면서 "레드카펫은 사진을 찍는 곳이지, 경호원들이 팔로 막는 곳이 아니다", "윤아가 우아하게 대처했네" 등의 반응을 보였습니다.

제작: 진혜숙·이금주

영상: 빌리빌리·X @4lynnie_NY·@AlSultan_Meriam·사이트 데일리메일·힌두스틴타임스·뉴욕포스트

연합뉴스


▶제보는 카카오톡 okjebo
▶연합뉴스 앱 지금 바로 다운받기~
▶네이버 연합뉴스 채널 구독하기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AI 학습 및 활용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연합뉴스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이 기사를 본 사람들이 선택한 뉴스

  • 중앙일보"캐나다 빼고라도 한국 넣어라"…확대되는 '韓 G7 추가' 논의, 왜
  • 연합뉴스TV권도형 측, '테라 사태' 6조원대 벌금 납부키로…미국 당국과 합의
  • 서울경제베를린 곳곳에 등장한 '붉은 역삼각형' 낙서···'하마스 테러 공격' 상징
  • 연합뉴스中 노인이 1천원에 산 중고책 4권…알고 보니 군사기밀
  • 경향신문고위 지휘관 폭사에…레바논 헤즈볼라, 이스라엘 북부 맹공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