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섭씨 49도' 펄펄 끓고 갈라진 땅…폭염에 9명 사망

댓글0
<앵커>

한낮 최고 기온이 섭씨 50도 가까이 치솟은 인도에서 폭염으로, 하루에만 9명이 숨졌습니다. 인도와 이웃한 파키스탄에서도 이상 고온 현상이 이어지면서 열사병 환자가 속출하고 있습니다.

이종훈 기자가 전하겠습니다.

<기자>

호수 바닥이 쩍쩍 갈라졌습니다.

말라 비틀어진 사탕수수에 농부의 마음도 함께 타들어 갑니다.

폭염과 가뭄으로 물이 바닥나면서 뉴델리 빈민촌엔 긴급 급수차가 동원됐습니다.

물을 받으려는 쟁탈전이 벌어집니다.

[라티바이/인도 빈민촌 거주자 : 마실 물과 씻을 물이 없어서 너무 힘들어요. 심각한 위기에 직면한 상황이에요.]

열흘 넘게 폭염이 이어지고 있는 인도 북서부 라자스탄 주는 최고기온이 섭씨 49도까지 치솟았습니다.

밭에서 일하던 60대 남성이 숨지는 등 하루에 9명이나 목숨을 잃었습니다.

외출 자제령이 내려졌지만 전력난으로 정전이 잦아 더운 실내에 머무는 것도 힘들긴 마찬가지입니다.

[반와리 싱/인도 시민 : 이렇게 강렬한 더위는 처음 봅니다. 온도가 계속 오르면서 더워지고 있어요.]

이웃 파키스탄도 폭염에 시달리고 있습니다.

파키스탄 기상청은 일부 남부 지역의 기온이 섭씨 49도까지 올라 최고치를 기록했다고 밝혔습니다.

펀자브 주에서는 열사병 환자가 속출하면서 모든 학교가 전면 휴교에 들어갔습니다.

[니잠부딘 셰이크/파키스탄 카라치 병원 의사 : 고열과 구토, 설사 같은 열사병 증상 환자들을 오늘 하루에만 3백 명 정도 치료했습니다.]

기상 당국은 극심한 이상 고온이 이어지는 '열파'로 기온이 섭씨 55도까지 오를 수 있다고 경고했습니다.

현지언론은 전 세계 온실가스 중 1%도 배출하지 않는 파키스탄이 기후변화의 최대 희생자가 되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영상편집 : 조무환)

이종훈 기자 whybe0419@sbs.co.kr

▶ 네이버에서 S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가장 확실한 SBS 제보 [클릭!]
* 제보하기: sbs8news@sbs.co.kr / 02-2113-6000 / 카카오톡 @SBS제보

Copyright ⓒ SBS.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SBS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이 기사를 본 사람들이 선택한 뉴스

  • JTBC[지금이뉴스] 구걸로 한 달에 375만원?…태국 '원정 거지'까지 극성
  • YTN푸틴 "우크라이나군 물러나면 당장 휴전한다"
  • 헤럴드경제비트코인, 기준금리 인하 축소 전망에 6만5000달러대로 하락
  • 뉴시스푸틴 제시한 '휴전조건'에…美오스틴 "이래라저래라 할 입장아냐"
  • SBSG7 행사서 혼자 다른 쪽으로…멜로니에 이끌려온 바이든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