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한 통에 6만 원대" 여름 다가오는데 '금수박'

댓글0
◀ 앵커 ▶

저는 최근에 장을 보러 갔을 때 제일 눈에 띈 게 수박 값이었습니다.

가격을 보니까 쉽게 들고 오지를 못하겠더라고요.

출하량이 많은 이맘때는 대개 수박 가격이 내려가는데도, 5월 기준으로 평균 1통에 2만 9천 원이 넘었습니다.

시중에는 1통에 6만 원 넘는 것도 있죠.

할인 행사가 많아졌지만, 작년보다 25%나 비싸졌습니다.

그러면, 다른 제철 품목은 어떨까요.

참외는 1년 전보다 30% 토마토는 17% 비싸졌습니다.

금사과에 이어서 금수박, 금참외까지 이렇게 가는 건 아닐지, 박진주 기자가 수박 산지에서 취재해 온 내용을 보시겠습니다.

◀ 리포트 ▶

충남 부여의 수박 재배 농가입니다.

잎사귀 사이로 초록빛 수박을 따는 손길이 분주합니다.

제대로 상품성이 나오려면 대개 6~7킬로그램은 나와야 합니다.

[강현순/수박 재배 농민]
"4월 말이나 4월 20일경에 딴 것들은 수박이 다 5킬로그램, 4킬로그램밖에 안 나왔어요."

내다 팔 수 없을 정도의 수박이 적지 않습니다.

크기가 턱없이 작고, 줄기가 말라 비틀어지거나 색이 노랗게 바랜 수박도 뒹굴고 있습니다.

수확을 이틀 앞둔 수박인데 성인의 손보다 작은 수박도 눈에 띕니다.

이 때문에 대개 4월 말, 5월 초에 하던 첫 수확마저 미뤘습니다.

인근에선 밭을 갈아엎고 다시 파종한 농가도 속출했습니다.

[강현순/수박 재배 농민]
"다시 심는 거죠. 뽑아내고서…수정이 안 되면 수박이 흐트러지고 안 좋아요. 비틀어지고 터지고…"

원인은 3월에 비가 너무 잦아 일조량이 부족했고, '이상 저온'이 계속됐기 때문입니다.

수박 가격이 크게 오른 이유입니다.

도매가 기준으로 10킬로그램에 최대 3만 1천 원, 전년 대비 18% 넘게 뛰었습니다.

한 온라인 쇼핑몰에선 최고 6만 6천 원짜리 수박도 등장했습니다.

대형 마트에선 잇따라 수박 할인행사를 앞세우지만, 선뜻 손이 가진 않습니다.

[이금례]
"너무 부담스럽죠. 비싸서 아예 보지도 않아요. 사고 싶은데 가계부 때문에…어쩔 수 없이 그냥 안 쳐다보고 가요."

농식품부는 5월 들어 출하량이 점차 늘어 가격도 떨어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날씨에 영향을 받는 수박의 특성상 아직 안심하긴 이릅니다.

[박한울/한국농촌경제연구원 과일과채관측 팀장]
"6월에는 장마라는 변수가 있어서…기온이 상승하는 건 좋은데 비가 많으면 병 발생에 유리한 상황이 되어서 문제가 될 수 있거든요."

정부는 기상 재해로 인한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지자체, 농협 등과 함께 모니터링을 강화하겠다고 밝혔습니다.

MBC뉴스 박진주입니다.

영상취재: 남현택, 남성현 / 영상편집: 민경태
MBC 뉴스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전화 02-784-4000
▷ 이메일 mbcjebo@mbc.co.kr
▷ 카카오톡 @mbc제보

영상취재: 남현택, 남성현 / 영상편집: 민경태 박진주 기자(jinjoo@mbc.co.kr)

ⓒ MBC&iMBC 무단 전재, 재배포 및 이용(AI학습 포함)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MBC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이 기사를 본 사람들이 선택한 뉴스

  • 뉴스1"2만평 정원뷰 식사"…왕길역 로열파크씨티, 365일 '명품 3식' 서비스 제공
  • YTN"국민께 사과" 90도로 숙인 최태원...법정 다툼은 '끝까지 간다'
  • 비즈워치백종원 '연돈볼카츠' 점주들 "대다수 매장 폐점 혹은 적자"
  • TV조선HD현대重, 필리핀 초계함 ‘미겔 말바르함’ 진수
  • SBS2박 예약 강요, 계좌이체로만 결제…소비자 울리는 캠핑장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