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단독] 해외기반 北 '반체제 조직' 등장…평양 김일성 기념비에 '먹물' 영상

댓글0
[앵커]
해외에 기반을 두고 김정은 체제에 저항하고 있다고 주장하는 북한 반체제 조직이, 새롭게 등장했습니다. 지난 2017년 김정남의 아들 김한솔의 망명을 도왔던 '자유조선'과 유사한 단체로 보이는데, 평양에 있는 걸로 보이는 김일성 기념 비석을 훼손하는 영상도 공개했습니다.

이태형 기자가 이들을 직접 접촉해봤습니다.

[리포트]
한 남성이 붉은 글씨가 새겨진 비석에 조심히 다가가 먹물을 뿌립니다.

북한내 '저항정부'를 자처한 단체 '새조선'이 지난 18일 "묘 비석보다 많아진 김씨의 흔적들을 파괴한다"며 공개한 영상입니다.

지난해 결성된걸로 보이는 새조선은 이달 초 성명을 발표하고 "김정은 제거를 목표로 북한 내 각계각층 비밀전사로 조직됐다"고 주장했습니다.

이들은 해외 북한대사관 앞에서 김정은 얼굴에 X가 그려진 옷을 입거나 '자유가 필요하다'는 문구를 새기는 사진도 공개했습니다.

이 조직의 암호화된 이메일 주소로 어렵게 연락이 닿았는데, "북한 내부의 다른 반체제 조직과 연계에 성공했다"면서도 조직원 보호를 위해 구체적인 답변은 피했습니다.

2017년 김정남의 아들 김한솔의 망명을 도왔던 반북단체 '자유조선'처럼 해외에 기반을 두고 외국조직과도 연계해 주요인사 탈북을 도왔다고 주장합니다.

최근 북한 내부에서 자유민주주의를 지향하는 정당이 결성됐다가 적발된 것도 이런 분위기와 무관치 않다는 분석이 나옵니다.

최경희 / 샌드연구소 소장
"북한 내부에서 시장화가 오래됐고 예전과 다른 북한에 새정부 새조선을 만들겠다는 분위기가 많이 조성되는 거 같습니다"

국정원은 "이 조직에 대해 인지하고 있다"며 "정확한 주체와 규모는 파악되지 않았다"고 설명했습니다.

TV조선 이태형입니다.

이태형 기자(nihao@chosun.com)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뉴스제보 : 이메일(tvchosun@chosun.com), 카카오톡(tv조선제보), 전화(1661-0190)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

이 기사를 본 사람들이 선택한 뉴스

  • 프레시안'김건희 논문 표절' 규명 약속한 1위 숙대총장 후보…조국 "중전마마 위해 이 분 주저앉힐까?"
  • 연합뉴스대통령실 "종부세 사실상 폐지하고 상속세율 30%로 인하 필요"
  • 이투데이與미디어특위 "민주 방통위 2인 체제 합법 인정…김홍일 탄핵, 정치공세 불과"
  • 뉴스1민주 "이정섭 깜깜이 수사" "민원실에 대변 추태"…檢 융단폭격
  • 뉴시스[단독]한동훈, 러닝메이트 물색 본격화…'노원을' 김준호에 청년최고 제안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