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윤석열 "총선 참패, 내 잘못"‥초선 달랜 '만찬 정치' 배경은?

댓글1
◀ 앵커 ▶

윤석열 대통령이 어제 국민의힘 비례대표 당선인들을 만났는데요.

이 자리에서 윤 대통령은 "총선 참패는 내 잘못"이라면서, '대통령을 믿고, 국민을 위해 하고 싶은 것을 다 하라' 이런 말을 했다고 전해집니다.

여소야대 국면이 심화되는 22대 국회를 앞두고, 당내 장악력을 다지는 듯한 모습입니다.

손하늘 기자입니다.

◀ 리포트 ▶

연일 초선 당선인들과 만찬을 이어가고 있는 윤석열 대통령이, 어젯밤에는 초선 비례대표 당선인들을 용산 관저로 초청했습니다.

위성정당인 '국민의미래' 선거대책위원장을 맡았던 인요한 당선인은 "총선 참패 원인을 물어보면 '제 잘못'이라고 이야기한다"고 먼저 말문을 열었습니다.

복수의 참석자들은 "그러자 윤 대통령이 '그렇지 않다, 다 내 잘못이다, 대통령이 잘못했다고 가서 이야기하시라'고 답했다"고 전했습니다.

인 당선인도 "선대위원장인 내가 잘못했다고 평소 생각해 왔는데, 윤 대통령이 따뜻하게 위로해 줬다"고 말했습니다.

참석자들은 또, "윤 대통령이 '나를 믿고 국민을 위해 하고 싶은 것을 다 하라, 옳은 길이라면 적극 밀어주겠다, 미래 세대를 위해 연금·의료 등 4대 개혁의 완수를 도와달라'고 말했다"고 전했습니다.

한 참석자는 "공개활동을 재개한 김건희 여사도 인사를 나누고 함께 사진을 찍으며, '언제든 연락하고 자주 놀러오라' 했다"고 밝혔습니다.

윤 대통령은 만찬을 마친 뒤 참석자들을 관저 밖까지 배웅하며 한 명 한 명 포옹하고 악수를 나눴습니다.

초선 당선인들을 상대로 한 윤 대통령의 릴레이 '만찬 정치'는 수도권과 대구·경북, 부산·경남 지역 당선인에 이어 세 번째입니다.

"대통령의 권한으로 도울 게 있으면 돕겠다", "당의 호위무사가 되겠다"고 한 발언이 전해지는 등, 당내 정치 신인들에게 몸을 낮추며 응원의 뜻을 전달했다는 게 특징입니다.

일주일 뒤면 개원하는 22대 국회는 '여소야대'가 더 심화됩니다.

탈당 가능성까지 거론됐던 윤 대통령이 당내 신인들과 유대감을 강화하며, 정국 돌파를 위해 당 장악력을 다지는 듯한 모양새입니다.

MBC뉴스 손하늘입니다.

영상취재: 황상욱, 고헌주 / 영상편집: 김현국
MBC 뉴스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전화 02-784-4000
▷ 이메일 mbcjebo@mbc.co.kr
▷ 카카오톡 @mbc제보

영상취재: 황상욱, 고헌주 / 영상편집: 김현국 손하늘 기자(sonar@mbc.co.kr)

ⓒ MBC&iMBC 무단 전재, 재배포 및 이용(AI학습 포함)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MBC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전체 댓글 보기

이 기사를 본 사람들이 선택한 뉴스

  • TV조선尹, 'K-실크로드' 개척하고 귀국길…美·中 각축 '중앙아 정상회의' 한국도 내년 추진
  • 세계일보오세훈 "이재명, 스탈린과 마오쩌둥 떠올라"… 조국 "품격 있게 싸울 것" [금주의 말말말]
  • YTN"다수가 환자 곁 지킬 것"...정부, '집단휴진' 의료계 설득
  • JTBC[백브RE핑] 투르크 국보 '알라바이' 받은 윤 대통령 부부…"관저에서 함께 살 것"
  • 한겨레국민이 임기 절반도 못 참은 초유의 대통령, 윤석열이 가야 할 길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