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송대관 "투자 실패로 100억 집 날리고 월세방行…키우던 개 보내며 대성통곡"

댓글0
뉴스1

('이숙영의 러브FM' 공식 SNS 갈무리)


(서울=뉴스1) 김송이 기자 = 가수 송대관이 인생의 흥망성쇠를 되돌아봤다.

23일 방송된 SBS 러브FM '이숙영의 러브FM'에는 송대관이 게스트로 나왔다. 이숙영이 근황을 묻자 송대관은 "어려운 일 많이 겪었지만 이제 툴툴 털고 치유를 했다"며 허심탄회하게 말했다.

이어 이숙영이 2013년 사기 사건에 휘말렸다 2년 뒤 무죄 판결을 받았던 송대관의 과거를 언급하며 "그때 최고로 잘 나갈 때였는데"라고 하자, 송대관은 "맞다. 돈을 주우러 다닐 정도로 수익이 많았다"고 회상했다.

송대관은 "돈이 많은 게 문제였다"며 "관리를 잘못했다. 부동산과 투자를 좋아하는 아내가 손이 근질근질해서 투자를 했다가 걷잡을 수 없이 힘든 세월을 보냈다"고 말했다.

이에 이숙영이 "100억 집이 날아가고 월세로 가셨지 않나. 그때 비참하셨을 것 같다"고 하자, 송대관은 "죽고 싶을 때도 있었다. 물론 갚아야 할 돈이었지만 내 집을 뺏겨 가슴 아팠다. 집뿐 아니라 땅도 많이 가지고 있었고 따로 아파트가 4채나 있었는데 180억이라는 부채를 안고 보니까 감당이 안 되더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아내가 저 몰래 (투자)한 게 아니라 어느 정도 제가 반 승낙을 했으니까 일이 시작된 거라 생각한다"며 자신의 과오를 인정하고, "언제 송대관이 돈 가지고 서울 왔냐. 젊어서 고무신만 신고 달랑 왔는데 실망하지 말자, 또 벌면 되지 않나 이런 생각으로 재기를 위해 다 털고 일어섰다"고 말했다.

송대관은 특히나 아끼던 진돗개 2마리를 떠나보낼 때 가장 가슴 아팠다고 말했다. 그는 "방 한 칸 월세로 가서 얘들을 못 데리고 갔다"며 "지인한테 부탁해서 강원도 골프연습장 널찍한 곳에 보냈는데 가면서 개들이 그렇게 울더라. 망하면서 내가 한 번도 안 울었는데 그때 처음으로 대성통곡했다. 정말 많이 울었다"고 했다.

평소에 지인에게 잘 베풀며 살았다는 송대관은 "내가 도와줬던 기획사들이 송대관 살리겠다고 해줘서 돈 버는 곳으로 엄청 많이 밀어줬다. 그래서 3년 만에 월셋집을 샀다"며 감사한 마음을 드러냈다.

송대관은 힘든 시간을 보내고 있는 사람들에게 "좌절만 한다고 누가 대신 살아주지 않는다"며 "세월이 약이 된다. 그러면 쨍하고 해가 뜬다. 열심히 하시면 좋은 날이 온다. 나 봐라. 지금은 멀쩡하게 신나게 방송하고 있지 않나"라며 응원을 보냈다.

한편 송대관은 과거 방송에서 1998년 발표한 '네박자'의 대성공으로 100억 원에 달하는 집을 구매했다고 밝힌 바 있다.

syk13@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AI학습 이용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뉴스1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전체 댓글 보기

이 기사를 본 사람들이 선택한 뉴스

  • 스포티비뉴스"김수현이 전세계 휩쓸어" 대만 언론, 亞투어 일거수일투족 대서특필
  • 텐아시아동창 남편과 바람난 유부녀, 혼외자 임신했다…"불륜 빌미로 2억 챙겨" ('영업비밀')
  • 조이뉴스24임지연, 송혜교·김태희 이어 전도연…"여배우 컬렉터 별명 생겨"
  • 연합뉴스유인촌, 故 김민기 빈소 조문…"이름 바뀐 학전, 잘 가꾸겠다"
  • 헤럴드경제정우성과 청담동 빌딩 샀던 이정재, 또?…청담동 ‘550억 건물주’ 됐다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