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3번째 ‘10골·10도움’ 손흥민 웃으며 귀국

댓글0
서울신문

팬들 향해 손 흔드는 손흥민 - 축구대표팀 주장 손흥민이 23일 오후 인천국제공항 제2여객터미널 입국장에 들어서며 팬들을 향해 손을 흔들고 있다. 대표팀은 다음 달 6일 싱가포르 원정으로 2026 월드컵 아시아 2차 예선 5차전, 11일에는 홈에서 중국을 상대로 6차전을 벌인다. 연합뉴스


‘캡틴’ 손흥민(토트넘)이 2023~24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EPL)에서 개인 통산 세 번째 ‘10골·10도움’을 달성으로 시즌을 마무리하고 웃으며 귀국했다.

손흥민은 23일 오후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입국, 환영나온 팬들에게 감사의 인사를 전하고 휴식에 들어갔다.

토트넘에서 9번째 EPL 시즌을 보낸 손흥민은 팀 주장까지 맡은 이번 시즌 정규리그에서 17골 10도움을 기록, 2019~20시즌(11골·10도움)과 2020~21시즌(17골·10도움)에 이어 개인 통산 세 번째로 ‘10골-10도움’을 채웠다.
서울신문

팬들 향해 인사하는 손흥민 - 축구대표팀 주장 손흥민이 23일 오후 인천국제공항 제2여객터미널 입국장에 들어서며 팬들에게 인사하고 있다. 대표팀은 6월 6일 싱가포르 원정으로 2026 월드컵 아시아 2차 예선 5차전, 11일에는 홈에서 중국을 상대로 6차전을 벌인다. 연합뉴스


EPL 무대에서 3차례 이상 ‘10골-10도움’을 달성한 선수도 손흥민을 비롯해 웨인 루니, 무함마드 살라흐(이상 5회), 에리크 캉토나, 프랭크 램퍼드(이상 4회), 디디에 드로그바(3회) 6명뿐이다.

손흥민은 득점 랭킹 8위, 도움 랭킹 공동 3위(9명)로 올 시즌을 마무리했다.

토트넘은 이번 시즌 5위에 머물면서 다음 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유로파리그를 소화하게 됐다.

앞서 지난 20일 정규리그 최종전을 마친 손흥민은 팀과 함께 호주로 날아가 뉴캐슬(잉글랜드)과 친선전까지 치르고서야 이날 귀국할 수 있었다.
서울신문

손흥민 ‘아직 손가락 붓기가 안빠졌어요’ - 토트넘 홋스퍼 주장 손흥민이 23일 인천국제공항 제2여객터미널로 입국하고 있다. 뉴시스


그러나 손흥민이 국내에서 마음 편하게 쉴 시간은 많지 않다. 축구대표팀의 ‘캡틴’인 손흥민은 내달 2일 태극전사들과 함께 싱가포르로 출국해 2026 북중미 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 예선 두 경기를 소화해야 한다.

김도훈 임시 감독이 지휘봉을 잡은 대표팀은 6월 6일 싱가포르와 원정 경기, 11일엔 중국과의 홈경기를 치른다.

이기철 선임기자



    ▶ 밀리터리 인사이드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서울신문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이 기사를 본 사람들이 선택한 뉴스

    • OSEN"한국인 다 똑같이 생겼잖아" 벤탄쿠르 '미친 발언'논란..."SON, 마음에 담지 마" 토트넘 팬들도 충격
    • 인터풋볼충격이다! 'GOAT' 메시, 2조 756억 포기하고 MLS 이적 "돈보다 가족이 중요"
    • 이데일리'죽음의 B조' 스페인·이탈리아 먼저 웃었다...A조 스위스도 승리
    • 스포티비뉴스'유로 역사를 갈아치웠다' 제2의 메시가 나타났다…최연소 출전·공격포인트 기록
    • 매일경제“브라질 응원 안 해” 호나우지뉴 급발진 혹평에...후배 하피냐 “표 달라고 했으면서”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