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어? 내가 아닌데... "사랑해요, 중국" 섬뜩한 '그녀'

댓글0


[중국 SNS 인플루언서]

저는 정말 중국인이 부러워요. 중국은 전세계에서 가장 안전한 나라니까요.

중국 소셜미디어에서 인기를 끌고 있는 러시아 출신 '인플루언서'입니다.

중국을 치켜 세울 뿐만 아니라, 중국 남성과 교제를 원한다고도 합니다.

[중국 SNS 인플루언서] 00:00~00:03 M2024052300500

제가 반한 남성이라면, 아무리 가난하거나 못생겨도 저는 싫어하지 않을 거예요.

하지만 모두 AI(인공지능)로 이미지와 목소리를 조작해 만든 '딥페이크', 가짜였습니다.

이 얼굴과 목소리의 주인공은 미국에서 대학에 다니고 있는 우크라이나 유튜버였습니다.

[올가 로익/우크라이나 유튜버]

진짜 섬뜩해요. 이걸 보고 있는 게 너무 힘들어요. 유명인이나 정치인을 복제하는 건 봤지만, 딥페이크 영상에서 저를 보게 될 줄은 생각도 못했어요.

어떤 계정은 '팔로워'를 상대로 러시아 물건을 팔기도 했습니다.

[올가 로익/우크라이나 유튜버]

보세요. 14만 명의 팬이 있네요. 제 얼굴로 만든 영상이 엄청 많아요.

문제가 알려진 이후, 해당 계정은 삭제됐습니다.

하지만 중국 소셜미디어에는 '딥페이크'가 의심되는 이런 계정이 끊임없이 만들어지고 있습니다.

[중국 SNS]

저는 이곳을 사랑해요. 사랑해요, 중국.

중국은 지난달 '1인 미디어'를 규제하는 특별관리방안을 발표했지만, 역부족이라는 평가를 받고 있습니다.

(영상출처: 유튜브 @Olga Loiek, 중국 샤오홍슈)



김혜미 기자

JTBC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by JTBC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JTBC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이 기사를 본 사람들이 선택한 뉴스

  • 서울신문“호스피스 치료, 오늘 밤 고비”…81세 바이든 위독설 확산
  • 뉴시스젤렌스키 "中, 우크라 영토보전 존중…러에 무기 공급 않겠다 확인"(종합)
  • 조선일보“트럼프, 해리스 다 싫어”…‘아무나’로 개명해 대선 나온다는 美남성
  • SBS[자막뉴스] "이러다 다 죽어"…빙하기 이래 가장 심한 더위?
  • 뉴스1마닐라 앞바다서 140만 리터 유조선 침몰…"최악의 유출 사고 가능성"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