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단독] "들은 적 없다"더니…'VIP 격노' 녹취된 김계환 휴대폰

댓글0
공수처 'VIP 격노' 진술·물증 모두 확보
짙어지는 대통령실 개입 의혹
[앵커]

'VIP 격노 발언'과 관련해 저희가 또 새롭게 취재한 내용으로 바로 이어가겠습니다. 공수처가 박정훈 전 수사단장 말고 또 다른 해병대 고위 간부로부터 "VIP가 격노했다는 말, 나도 김계환 사령관으로부터 들었다"는 진술을 확보한 것은 물론이고, 물증인 녹취 파일까지 확보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그것도 다름 아닌 김 사령관의 휴대전화에서 발견했습니다. 대통령실 개입 의혹이 더 짙어지는 모양새입니다.

김민관 기자의 단독 보도 보시고, 스튜디오에서 자세히 짚어보겠습니다.

[기자]

최근까지 이른바 'VIP 격노설'을 들었다고 주장한 건 박정훈 전 해병대수사단장뿐이었습니다.

"채 상병 순직 사건을 경찰로 넘기는 것을 왜 막느냐"고 물었더니 김계환 해병대 사령관이 "VIP가 격노하면서 장관과 통화한 뒤 이렇게 됐다"고 답했다는 겁니다.

그런데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가 김계환 사령관의 휴대전화에서 'VIP 격노설'과 관련한 전화 통화 녹취를 확보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사건 기록을 경찰에서 회수하기 하루 전날인 지난해 8월 1일, 김 사령관과 해병대 한 고위 간부가 대화를 나눈 건데 여기에 'VIP 격노' 관련 김 사령관의 육성이 담겨 있던 겁니다.

그동안 'VIP 격노설'을 말한 적이 없다는 김 사령관의 주장을 뒤집는 증거를 확보한 겁니다.

공수처는 이 녹취 파일을 근거로 김 사령관과 통화한 간부를 조사했고 "(지난해 8월 1일 회의를 전후해) 김 사령관이 'VIP 격노'에 대한 말을 했다"는 진술도 확보했습니다.

그러나 지난 21일 공수처에 출석한 김 사령관은 앞서 군검찰 조사에서 밝힌 "VIP라는 단어를 언급한 적이 없다"는 기존 입장을 고수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박정훈 전 단장과의 대질도 거부했습니다.

'VIP 격노설'의 진술과 물증을 모두 확보한 공수처는 조만간 김 사령관을 다시 불러 조사할 것으로 보입니다.

또 'VIP가 격노했다'는 말을 김 사령관에게 전한 인물로 지목되는 이종섭 당시 국방부 장관과 임기훈 당시 대통령실 국방비서관에 대한 수사도 임박했다는 관측이 나옵니다.

[영상디자인 한영주]

◆ 관련 기사

"거부 못할 사실" "수사 결과 봐야"…'VIP 격노' 정치권 공방

→ 기사 바로가기 : https://news.jtbc.co.kr/article/article.aspx?news_id=NB12197636

◆ 관련 기사

'진술과 물증'이 가리키는 김계환…그동안 부인해 온 이유는

→ 기사 바로가기 : https://news.jtbc.co.kr/article/article.aspx?news_id=NB12197634

김민관 기자 , 유규열, 류효정

JTBC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by JTBC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JTBC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전체 댓글 보기

이 기사를 본 사람들이 선택한 뉴스

  • TV조선[단독] 정보당국 "오물풍선, 김정은 직접 지시"…1차 살포때 '쥐 사체'도 담겨
  • JTBC[단독] 권익위, 문재인·김영삼 사례 보여주며 "김 여사 명품백도 대통령기록물"
  • 세계일보與, 전대 룰 민심 20% 확정… 친윤 ‘한동훈 대세론’ 꺾기 본격화
  • 더팩트與 '보이콧 정치' 한계…거대 야당 독주에 속수무책
  • 메트로신문사尹, 중앙亞 마지막 순방지 우즈벡 도착… 핵심광물 공급망 확대 논의할 듯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