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김호중 어이없는 행위에” 11년전 술자리 떠올린 박훈 변호사, 당시 건넨 조언은

댓글0
헤럴드경제 인'스타'그램 세상포토슬라이드 이동

[김호중 인스타그램]


[헤럴드경제=이원율 기자]'음주 뺑소니' 혐의를 받는 가수 김호중(33)을 과거 한 행사에서 만났다고 한 박훈 변호사가 당시 그에게 "술을 천천히 마셔라"는 조언을 했었다며 안타까운 심경을 보였다.

박 변호사는 23일 페이스북 글을 통해 "2013년 김호중을 자신의 고향인 울산 행사에서 만난 적이 있다"며 "밤 중 야외 행사였는데, 나는 야외 강연을 하고 그는 강연 보조로 노래를 했다"고 했다.

박 변호사는 "그가 21살 무렵 영화 한석규·이제훈 주연의 '파파로티'로 이름을 날릴 때 나는 '부러진 화살'로 사법 개혁 문제로 전국을 돌아다닐 때였다"며 "뒤풀이 자리에서 몇 시간 동안 같이 술을 주거니, 받거니 했다"고 했다.

헤럴드경제

'음주 뺑소니' 혐의를 받는 트로트 가수 김호중이 21일 오후 서울 강남경찰서에서 조사를 마친 뒤 차량으로 이동하고 있다. [연합]


박 변호사는 "나는 그가 그 뒤 트로트 경연 대회 후 가수로 데뷔한 사실을 전혀 모르고 있었다가, 최근에야 트로트에서 임영웅과 쌍두마차로 잘 나가는 가수인 줄 알았다"고 했다.

그는 "10여년이 흘러 그의 얼굴을 보는데, 내가 알았던 얼굴이 아니었다. 성악가로 클 것이라고 생각했는데 트로트 가수라니 참으로 의외였다"고 했다.

그러면서 "10년이 흘러 그의 어이없는 행위를 보다 그 마지막 공연이 '창원 실내 체육관'이었던 걸 듣는 순간 내가 김호중한테 한 말이 생각났다"며 "'야, 술 천천히 마셔라. 누가 쫓아오냐'며 파전을 뜯어 그에게 줬던 게 기억났다"고 했다.

또 "참으로 안타까운 친구"라며 "어린 나이 때 그를 띄운 사람들이 원망스럽기도 하다"고 덧붙였다.

헤럴드경제

'음주 뺑소니' 혐의로 구속영장이 신청된 가수 김호중의 공연이 열리는 23일 오후 서울 올림픽공원 KSPO돔 앞에 김 씨의 팬 등 관람객들이 예매표 수령을 위해 줄을 서 있다. [연합]


한편 현재 음주 뺑소니 혐의로 구속영장이 청구돼있는 가수 김호중 씨 측은 24일 예정된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콘서트 이후로 연기해달라고 요청했지만, 법원이 이를 받아들이지 않았다.

이에 따라 영장실질심사는 24일 오후 12시께 서울중앙지법에서 예정대로 진행될 예정이다.

김호중 측은 23~24일 콘서트를 위해 심사 일정 연기를 요청한 것으로 보인다. 콘서트는 오후 8시인데, 영장실질심사 이후 발부 여부에 대한 결과가 나올 때까지 피의자가 구인되는 만큼 김호중이 무대에 오르기는 쉽지 않을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김호중은 지난 9일 오후 11시40분께 음주 상태로 차를 몰다 서울 강남구 압구정동 한 도로에서 반대편 도로의 택시를 충돌하는 사고를 낸 후 달아난 혐의를 받고 있다.

yul@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경제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헤럴드경제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이 기사를 본 사람들이 선택한 뉴스

  • 엑스포츠뉴스[단독] "부끄럽지 않은 아빠"…아웃사이더 이혼, 4년만 고백 (종합)
  • 더팩트박세리, 눈물의 기자회견…김호중 소속사 사명 변경[TF업앤다운(하)]
  • 매일경제“염치? 구역질 난다”...전미도, 보험금 탐내는 정유민에 분노 (커넥션) [MK★TV픽]
  • 스타투데이[종합] ‘나혼산’ 이장우, 軍 후임들과 추억 여행→연천 팜유 결성
  • 비하인드'나솔사계' 18기 영호♥15기 정숙, 기수 초월 커플 등극 "인생 최고의 순간"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