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피해자 코스프레 말라, 업계 최고 대우”…강형욱 옹호 ‘전 직원’ 등장

댓글0
“CCTV는 강아지 감시용…직원 감시 위함 아냐”
“배변봉투에 스팸? 직원에 양해 구했다” 주장
[이데일리 이로원 기자] 직장 내 갑질 의혹을 받고 있는 동물훈련사 강형욱 보듬컴퍼니 대표를 향한 옹호의 목소리가 나와 눈길을 끌고 있다. 이에 강 대표를 둘러싼 논란이 진실 공방으로 흐를지에 대한 관심이 쏠린다.

이데일리

(사진=KBS 제공)


23일 강 대표의 유튜브 채널 ‘강형욱의 보듬TV’ 커뮤니티에는 자신이 강 대표와 최근까지 일했던 직원이라고 밝힌 A씨가 그를 옹호하는 발언을 남겼다.

A씨는 “지금까지 나온 내용들은 말도 안 되는 마녀사냥”이라며 “강 대표님은 본인 이름을 걸고 하는 사업이다. 그래서 직원들에게 더 엄격할 수밖에 없다”라며 보듬컴퍼니 내 CCTV가 직원수보다 많다는 주장들에 대해 “어느 누가 일 안 하고 뺀질거리는 직원을 좋아하나. 공인이라서 그런 것도 봐주고 웃고 넘겨야 하나. 피해자들 코스프레 하지 말라”라고 강경하게 말했다.

이어 강 대표가 직원들 선물을 배변봉투에 담아주었다는 발언에 대해서는 “스팸 선물 세트를 시켰는데 배송 중 가방이 찢어지고 파손돼 환불하고 재주문 하기엔 시간이 안 돼 직원들에게 양해를 구했고 본인들도 상관 없다고 해서 담아준 거다”라며 “그리고 일반 배변봉투가 아닌 배변봉투 상자였다”라고 설명했다.

이데일리

(사진=유튜브 커뮤니티 캡처)


이데일리

(사진=유튜브 커뮤니티 캡처)


자신을 또 다른 전 직원이라고 밝힌 B씨 또한 “강 대표님 내외분들은 저희를 항상 최우선적으로 챙겨주었고 급여나 복지도 업계 최고 대우를 해줬다”며 “CCTV는 강아지 훈련 용도로 쓰인 것이지 결고 직원들 감시용으로 쓴 것은 아니다”라고 옹호했다.

이어 직원들이 화장실을 가는 것도 체크했다는 발언에 대해서는 “직업 특성상 자주 자리를 비울 수 없는 관계로 특정 시간에만 갈 수 있었던 것뿐”이라며 “저는 개인적인 건강 문제로 퇴사했지만 아직도 두 분께 너무 감사한 마음뿐”이라고 말했다.

한편 최근 강 대표를 둘러싼 직장 내 갑질 의혹이 제기됐다. 이들은 “회사가 직원들의 화장실 사용을 통제했고 사내 메신저와 CCTV를 통해 직원을 감시했으며, 사무실에는 20개 이상의 CCTV가 설치돼 있었다”라고 주장하고 있다.

이와 관련 강 대표는 22일 유튜브 채널을 통해 최근 일어난 논란들에 대해 입장을 밝힌다고 알려졌으나 아직까지 어떠한 입장을 내놓지 않고 있는 상태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이데일리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이 기사를 본 사람들이 선택한 뉴스

  • 서울경제박세리 부친 '사문서위조 사건'에 결국···새만금개발청 "우선협상자 취소"
  • 더팩트'김건희 명품백 의혹' 최재영 7시간 경찰 조사…"건조물 침입 아냐" (종합)
  • 헤럴드경제“사람 죽인 것도 아닌데, 상간이 무슨 죄?”…불륜 인정하고 당당한 女 BJ
  • 조선일보‘아동학대 혐의’ 티아라 출신 아름, “돈 안 갚아” 사기 혐의로도 피소
  • YTN"중학생이 마약에 취해 비틀 비틀"...학교까지 덮친 마약 [앵커리포트]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