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최고의 대통령" 노무현 서거 15주기…여야는 특검 '신경전'[박지환의 뉴스톡]

댓글0
盧 그리워하는 시민들 봉하마을서 추모
정치권도 추모 물결 …尹, 추모 화환 보내
친문계 움직임은 안 보여…물밑서 비공식 모임
국회선, 채상병 특검 두고 날선 '신경전'
CBS 박지환의 뉴스톡 530
■ 방송 : CBS 라디오 '박지환의 뉴스톡 530'
■ 채널 : 표준FM 98.1 (17:30~18:00)
■ 진행 : 박지환 앵커
■ 패널 : 정석호 기자


노컷뉴스

23일 오후 경남 김해 봉하마을에서 열린 고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15주기 추도식에서 권양숙 여사와 문재인 전 대통령 내외, 한덕수 국무총리를 비롯한 여야 정치인들이 묘역을 참배하고 있다. 연합뉴스



[앵커멘트]

고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15주깁니다. 아직까지도 노 전 대통령을 그리워하는 많은 시민들과 각계 인사들이 경남 김해 봉하마을을 찾은 가운데 추도식이 조금 전 엄수됐습니다.

[정석호 기자와 얘기 나눠보겠습니다]

[앵커]

추도식이 조금 전 끝났어요. 굉장히 많은 사람들이 찾았던데요

[기자]

네 추도식은 오늘 오후 2시 봉하마을 생태문화공원에서 열렸습니다. 올해 추도식 주제는 '지금의 실천이 내일의 역사입니다'로, 노 전 대통령이 2004년 프랑스 파리 소르본 대학에서 했던 연설의 한 구절입니다.

추도식에는 권양숙 여사와 아들 건호씨 등 가족과, 문재인 전 대통령 부부, 김진표 국회의장, 한덕수 국무총리 등이 참석했습니다. 윤석열 대통령은 본인 명의의 추모 화환과 대통령실 홍철호 정무수석을 보냈습니다.

정치권에서는 국민의힘 황우여 비상대책위원장과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 조국혁신당 조국 대표, 개혁신당 허은아 대표. 새로운미래 이석현 비대위원장 등이 자리했습니다.

[앵커]

여야 지도부도 오늘은 정쟁을 멈추고 한목소리로 추모했겠네요

[기자]

네 국민의힘 황우여 비대위원장은 "노 전 대통령과 의정활동도 같이 했다"며 추억을 회상했습니다. 특히 노 전 대통령이 통합과 상생을 강하게 주장했는데, 오늘 정치의 좋은 지표라고 언급했습니다. 황 위원장은 추도식 후 문재인 전 대통령을 따로 만나 차를 마시며 협치에 관해 이야기를 나누기도 했습니다.

민주당 이재명 대표도 추도식에서 기자들과 만나 "노 전 대통령이 꿈꿨던 반칙과 특권 없는 세상은 여전히 미완성"이라며 "함께 사는 세상을 향해 계속 나아가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앵커]

저는 영상으로 봤는데, 시민들도 많이 참석했던 것 같아요

[기자]

네 많은 시민들이 노란 모자와 우산 등을 쓰고 봉하마을을 찾았는데요. 이곳에서 만난 시민들은 아직도 노 전 대통령을 사랑하고 그리워하고 있었습니다.

일흔 여덟살 박용득씨는 매년 추도식을 찾았다고 합니다.

[인서트 : 박용득씨 인서트]
"나는 15년째 옵니다. 15년째. 장례식때는 밤샘했습니다. 존경합니다. 아닌건 아니다. 맞는건 맞다 딱 정확하게 짚었어요."

또 일흔 세살 박철규씨와 마흔살 김민희씨는 노 전 대통령을 최고의 대통령이라고 했습니다.

[인서트 : 박철규씨 / 김민희씨]
"노무현을 너무 사랑하니까. 최고의 대통령이고 최고의 인간이니까. 쿠타테 전두환 노태우 욕한 유일한 사람이니까"
"우리가 품기엔 너무 큰 분이셨다. 그래서 안타깝게 보낸 건 아닌가 좋은 분을."

[앵커]

그리움이 여기까지 전해지는 것 같습니다. 민주당 내 친문 의원들의 행보에도 관심이 쏠렸는데, 문재인 전 대통령을 중심으로 움직임은 없었나요?

[기자]

네 이번 추도식을 기점으로 비명계 의원들이 세력화에 나설 수 있다는 관측이 나왔는데요. 오늘 공식적인 모임이나 자리는 없었습니다. 참배 전 문재인 전 대통령 초청으로 이재명 대표와 조국 대표, 김경수 전 경남도지사 이렇게 네 명만 환담을 나눴습니다. 이 자리에서는 민주당과 조국혁신당의 향후 역할 등에 대해 주로 이야기했다고 합니다.

친문계 구심점이 될 거란 관측이 나왔던 김경수 전 지사는 취재진 질문에 뚜렷한 답변을 하지 않으며, 언론의 주목을 피하는 모습이었습니다.

다만 오늘 저녁에 친노 의원을 중심으로 비공식 자리가 있어 일부 의원들의 접촉은 있을 것으로 보입니다. 김경수 지사도 한달 정도 국내에 머물기 때문에 물밑에서 여러 의원들과 만날 전망입니다.

노컷뉴스

23일 오후 경남 김해 봉하마을에서 권양숙 여사와 문재인 전 대통령 내외, 한덕수 총리, 여야 대표 등이 참석한 가운데 고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15주기 추도식이 엄수되고 있다. 연합뉴스



[앵커]

여야가 추도식에서는 함께 추모를 했지만 국회는 분위기가 사뭇 달랐네요. 긴장감이 흐르는 분위기였다고요.

[기자]

맞습니다. 여야 모두 논평 등을 통해 노무현 정신을 계승하자고 강조했지만, 뒤에선 날선 신경전이 오갔습니다. 22대 국회 개원을 코앞에 두고 폭풍전야인 만큼, 여야 모두 긴장한 모습입니다.

국민의힘은 22대 국회에서 압도적 의석을 확보한 민주당을 벌써부터 견제하는 모습인데요. 추경호 원내대표의 말 들어보시죠.

[인서트 : 추경호 원내대표]
"다수 의석 가진 민주당이 헌법과 법률을 무시하고 특검만 하자는 그 이유를 알고 싶습니다. 한 젊은 병사의 안타까운 죽음을 오로지 정치 공세용으로 이용하는 민주당입니다"

정국 주도권을 쥔 민주당은 대통령의 거부권 정국에 대해 강하게 비판했습니다. 최민석 대변인의 브리핑입니다.

[인서트 : 최민석 대변인]
"집권 3년 차를 맞은 윤석열 정권은 '노무현 정신'을 짓밟고 대한민국을 '그들만 사는 세상'으로 만들고 있습니다. 거부권을 남발하는 고집불통 윤석열 대통령과 대통령의 거수기로 전락한 집권 여당은 권력을 사유화하고, 민주주의를 무너뜨리고 있습니다.

[앵커]

아무래도 곧 채 상병 특검 재표결이 예정돼 있어서 그런 것 같은데요

[기자]

네 대통령실을 겨냥한 특검이기 때문에 여야 모두 물러서지 않겠다는 각옵니다. 오는 28일 본회의가 열리면 야당은 특검법 재표결에 나서는데요. 여당에서 열일곱명의 이탈표가 나오면 통과되기 때문에 국민의힘은 내부 단속에 들어갔습니다.

오늘 아예 '채상병 특검 반대'를 당론으로 못 박고, 이탈표를 막겠다고 밝혔는데요. 아무래도 일부 의원이 특검 찬성 입장을 밝혀 확실하게 단속하겠다는 취지입니다.

이에 대해 민주당은 강하게 비판했습니다. 민주당은, 국민의힘이 내부 균열 조짐이 보이자 의원들 입을 틀어막으려고 한다며 윤석열 대통령의 '꼭두각시'라고 강도 높게 꼬집었습니다.

국민의힘 내부에서도 반발이 나오고 있습니다. 특검 찬성 의사를 밝혔던 국민의힘 김웅 의원은 국민의'힘'이 국민을 향해 '힘자랑' 하는 것이라고 비판글을 올렸습니다.

[앵커]

네 여기까지 듣겠습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 이메일 : jebo@cbs.co.kr
  • 카카오톡 : @노컷뉴스
  • 사이트 : https://url.kr/b71afn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노컷뉴스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전체 댓글 보기

이 기사를 본 사람들이 선택한 뉴스

  • MBC"자원·인프라 협력 확대"‥'김건희 여사' 논란 지속
  • YTN차량이 직접 물속으로...자주도하장비 '수룡' 실전배치
  • JTBC[단도직입] 용혜인 "민주화 운동 프락치 한 명 감싸주려 강제수사 자행"
  • 뉴스110분 만에 60톤 싣는 '강철 뗏목' 변신…K-자주도하장비 '수룡' 첫선[르포]
  • 세계일보국힘 “김정숙 여사 인도 방문, 당시 청와대 요청으로 추가…‘자유여행’ 드러난 셈”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