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민주당 2만명 탈당에…이재명 "회초리 들어 바꿔달라" 편지

댓글3
중앙일보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 김성룡 기자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3일 탈당 당원들을 향해 "함께 힘을 모아 '당원중심 대중정당', '민주주의 혁신'의 새 길을 열어가자"고 말했다.

이 대표는 이날 오후 페이스북에 '떠날 결심을 한 오랜 동지들께 보내는 편지'라는 글을 올려 이같이 호소했다. 앞서 이 대표는 이날 오전 유튜브 라이브 방송에서 민주당 국회의장 경선 결과에 반발한 당원들의 탈당이 이어지고 있다며 이들을 위한 편지를 쓰고 있다고 언급했다.

이 대표는 편지에서 "당을 떠나겠다는 말을 어느 때보다 무겁게 듣고 있다. 누구보다 당을 사랑하던 분들의 결정이니 얼마나 고심이 깊으셨겠나"라며 "탈당자 총수가 2만명을 넘는 것도 문제지만 탈당자 중에는 민주당과 함께수십 년 풍파를 견뎌온 백전노장이 많아 당혹스럽다"고 했다.

그러나 이 대표는 "누구보다 민주당을 사랑하고 민주주의를 열망하는 당원동지 여러분, 포기하고 탈당할 것이 아니라 당의 주인으로서 회초리를 들어 민주주의를 위한 여러분의 도구로 바꿔달라"고 호소했다.

그는 "지금 우리는 대의제 중심의 과거형 민주주의에서 직접민주제 중심의 미래형 민주주의로 혁신해가는 거대한 변화의 한복판에 서 있다"며 "우리 국민은 역사적 변곡점마다 현명한 선택으로 희망의 새 길을 만들어왔다"고 말했다.

이어 "일당독재 국가가 아닌 민주국가에서 대한민국 더불어민주당은 가장 크고 활력있는 정당"이라며 "완전히 기울어진 운동장 같던 이번 총선에서 야당 최초의 그것도 압도적인 과반의석을 달성한 것도 살아 움직이는 우리 250만 민주당원 덕분"이라고 했다.

이 대표는 "민주당원이라는 자부심, 당의 주인이라는 책임감 누구보다 크셨고, 민주당에 대한 신뢰와 애정이 어느 때보다 많았기에 '대리인이 주권자의 뜻을 존중하지 않는다'는 불신, 배신감이 더욱 컸음을 절감한다"며 "어떤 후보가 더 유능하냐는 이성적 판단의 문제가 아니라 왜 우리 마음을 인정해 주지 않느냐는 정서적 문제라는 지적도 아픈 지점"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지금 할 일부터 주저 없이 해나가겠다. 당원들의 주권 의지가 제대로 발현될 수 있도록 당원들의 의지를 모아 당 제도를 정비하겠다"며 "당 운영과 당내 선거, 공천, 정책결정 과정에서 당원의 역할과 책임을 확대 강화하는 방안, 당원국 설치 등 당원과의 일상적 소통 참여 창구를 만드는 방안까지 모두 열어놓고 제안받고 검토하고 또 토론하겠다"고 밝혔다.

이 대표는 "다른 의견이 부딪칠 수밖에 없다. 과격한 주장과 행동을 하는 일부 강성 지지층의 목소리에 당이 휘둘리게 될 것이라는 주장도 있다"며 "그러나 그들의 목소리를 '일부'라 치부할 수도 없다. 대리인이 주권자의 의사를 제대로 듣는다는 신뢰가 회복된다면, 굳이 목소리 높이고 과격하게 행동할 이유가 없어진다"고 강조했다.

이 대표는 "우리 앞에 놓인 이 역사적인 변화로 당이 분열되는 결과가 만들어질 것인지 아니면 당원 중심 대중 정당으로 확실히 나아갈 기회로 삼을 것인지 그 모든 일이 당의 주인인 여러분께 달려 있다"며 "지금까지 그래왔듯 역사의 변화를 함께 만들어가면 좋겠다. 다른 의견과 생각의 차이에 대해 치열하게 논쟁하되 당 안에서 함께 건설적 성장을 이뤄나가자. 작은 차이를 이겨내고, 부족한 것들은 함께 채워가면서 한 발 한 발 나아가자"고 덧붙였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중앙일보 / '페이스북' 친구추가

넌 뉴스를 찾아봐? 난 뉴스가 찾아와!

ⓒ중앙일보(https://www.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중앙일보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전체 댓글 보기

이 기사를 본 사람들이 선택한 뉴스

  • 연합뉴스TV청문회서 마주한 이종섭·박정훈…증언 엇갈리며 충돌
  • 뉴스1[영상] "우크라 무기지원 검토" 천궁·K1 전차 등 전장 투입 시나리오
  • 노컷뉴스野 단독 '채상병 특검법' 청문회…국방부·대통령실 투트랙 개입했나[박지환의 뉴스톡]
  • 더팩트이종섭·임성근 증인 선서 거부에 野 격노…고성 오간 '채상병 청문회'
  • 한국일보책임 회피 급급한 증인들, 채 상병 특검 명분만 키워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