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자막뉴스] 몇백 명이 떼거지로..."제발" 비명 터져나온 日

댓글0
지붕 위로 후지산이 올라탄 듯한 모습을 찍을 수 있는 명소로 유명해진 가와구치코의 편의점 앞.

하지만 이젠 사진을 찍을 수 없도록 편의점 맞은편에 커다란 가림막이 설치됐습니다.

관광객들의 무단 횡단과 쓰레기 투척, 사유지 침입 등 안전 문제와 주민들에 대한 민폐 행위가 잇따르자 마련한 고육지책입니다.

[카츠마타 키쿠에 / 가와구치코 주민 : 여러분들이 후지산 사진을 찍기를 원합니다. 하지만 분명히 위험도 있는 만큼 다른 선택의 여지가 없다고 봅니다.]

그러나 효과가 그다지 크지 않다는 목소리도 나옵니다.

[자레드 호튼 / 호주 관광객 : 사람들이 다른 도로로 가게 할 뿐입니다. 가림막도 그리 높지 않고 별로 효과도 없어 보입니다.]

후지산 인기 등산로에 대해서는 사전 유료 예약제를 도입했습니다.

야마나시현은 가장 인기 있는 '요시다 루트'를 이용하는 등산객을 하루 4천 명으로 제한했습니다.

이 가운데 3천 명은 온라인으로 예약하도록 하고, 천 명은 현장에서 통행료를 받기로 했습니다.

또 가마쿠라의 경우 전철에 관광 인파가 몰리자, 유명 관광지까지 일정 거리는 걸어가도록 유도하고 있습니다.

일본이 이른바 '과잉 관광' 대책에 몰두하고 있지만, 관광 수입과의 균형점을 어떻게 찾을지에 대한 고심은 더욱 깊어 보입니다.

도쿄에서 YTN 김세호입니다.

영상편집ㅣ사이토
자막뉴스ㅣ이 선

#YTN자막뉴스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

YTN 이벤트 참여하고 선물 받아 가세요! 〉
대한민국 24시간 뉴스 채널 [YTN LIVE] 보기 〉
소리 없이 보는 뉴스 [자막뉴스]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YTN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이 기사를 본 사람들이 선택한 뉴스

  • 동아일보‘각별히 챙겼는데’…토트넘 동료, 손흥민에 인종차별 농담했다가 사과
  • 파이낸셜뉴스이스라엘, 중세 투석기도 동원했다...헤즈볼라와 국경 분쟁 심화
  • 중앙일보"총보다 빵 필요하다"…美와 밀착한 필리핀, 중국에 돌아갈 판?
  • 머니투데이"쾅"…중국 화학공장 폭발사고에 러시아·유럽 동시 긴장 '왜'
  • SBS[Pick] "집사야, 병원 가자"…아픈 고양이 얼굴 알아차리는 AI '인기'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