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수류탄 사고 훈련병 어머니 "남은 아이들 트라우마 없게 조치하길"

댓글0
"하나뿐인 아들 다음 주에 보기로 약속했는데…"
SNS 통해 "아들 따라가고 싶은 심정" 비통함 토로
뉴스1

지난 21일 오전 수류탄 폭발사고가 난 육군 32사단. ⓒ 뉴스1 장동열 기자


(세종=뉴스1) 장동열 기자 = 수류탄 폭발로 숨진 훈련병의 어머니는 23일 "같이 훈련받았던 어린 훈련병들이 부디 트라우마 없이 자대로 갈 수 있도록 조치해주시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이날 군 위문편지 홈페이지 더캠프, 페이스북 커뮤니티 '육군훈련소 대신 전해드립니다'에는 육군32사단 수류탄 폭발 사고로 숨진 A 훈련병(20대)의 어머니 B 씨가 남긴 글이 올라왔다.

B 씨는 '하늘나라로 간 32사단 훈련병 엄마입니다'라고 시작한 글에서 "아들이 보고 싶어 아들을 따라 같이 가고 싶은 심정이다. 이 비통함을 어찌 말할 수 있겠는가. 고통 속에 장례를 치르고 있다"며 이렇게 밝혔다.

그는 가슴에 묻은 아들에 대한 심경을 먼저 적었다. B 씨는 "군 생활을 할 만하다고, 훈련도 받을 만하다고 했던 우리 아들을 이제 다시 볼 수 없게 됐다"며 "다음 주에 만나서 맛있는 거 먹고 영화도 보자는 말에 '좋아요'라고 했던 아들"이라고 했다.

이어 "(아들에게) 보고 싶다고 빨리 만나고 싶다고 했더니 '힘내시라. 다음 주에 볼 수 있으니 조금만 참아라, 나도 힘내겠다'고 했던 우리 아들"이라고 덧붙였다.

B 씨는 "나라의 부름을 받고 국방의 의무를 다하러 입대한 우리 아들이 왜 이런 위험에 노출됐고, 왜 사고로 이어졌는지, 그 순간 얼마나 두려웠을지…"라며 "아들이 보고 싶어 따라가고 싶은 심정"이라고 황망함을 전했다.

뉴스1

21일 육군 제32보병사단 신병교육대에서 훈련중 수류탄이 터지면서 훈련병 1명이 숨지고, 부사관 1명이 중상을 입는 사고가 발생했다. 이 사고로 훈련을 받던 A 훈련병이 심정지 상태로 국군대전병원으로 옮겨졌지만 숨졌다. 부사관은 이날 국군수도병원으로 이송됐다. 사진은 국군대전병원 응급실 모습. 2024.5.21/뉴스1 ⓒ News1 김기태 기자


앞서 지난 21일 오전 9시 50분쯤 32사단 세종시 금남면 신병교육대에서 훈련 도중 수류탄이 터져 A 훈련병이 숨지고, 소대장(상사) 1명이 다쳤다.

사고 뒤 육군은 유가족과 협의해 장례식 절차를 돕고 있다. 신원식 국방부 장관은 수류탄 폭발로 숨진 훈련병의 빈소를 찾아 조문한 것으로 전해졌다.

신 장관은 이날 페이스북에 "유족분들께 애도의 뜻을 전했다"며 "청춘의 꿈을 펼쳐보지도 못한 채 세상을 떠난 청년의 죽음에 너무도 안타깝고 애통한 심정"이라고 썼다.

이어 "전우를 잃은 32사단 장병들에게도 위로의 마음을 전한다"며 "아울러 중상을 입고 치료 중인 훈련소대장의 쾌유를 빌며 빠른 회복을 위해 모든 노력과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밝혔다.

pin@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AI학습 이용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뉴스1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이 기사를 본 사람들이 선택한 뉴스

  • 서울경제박세리 부친 '사문서위조 사건'에 결국···새만금개발청 "우선협상자 취소"
  • 세계일보새만금개발청, ‘사문서 위조’ 박세리 부친에 “우선협상자 취소”
  • 뉴시스티아라 아름, 아동학대 이어 사기 혐의 피소
  • TV조선"응급환자도 계단으로"…승강기 중단에 일상 멈춘 아파트
  • SBS[뉴스딱] "가족처럼 지냈는데…" 들개 무리 습격에 허망한 떼죽음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