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수류탄 사고’ 사망병사 어머니 “어린 훈련병들 트라우마 없도록 해달라”[종합]

댓글0
“다음주 만나기로 했는데…얼마나 두려웠을지”
“아들 보고 싶어…마지막까지 잘 보내겠다”
“훈련병들 트라우마 없이 자대갈 수 있도록 조처”
헤럴드경제

21일 오전 세종에 위치한 육군 제32보병사단 정문으로 응급차량이 들어가고 있다. 이날 육군 제32보병사단 신병교육대에서 훈련 도중 수류탄이 터져 훈련병 1명이 숨지고, 부사관 1명이 중상을 입었다. [연합]


[헤럴드경제=이원율 기자]육군 제32보병사단 신병교육대에서 훈련받던 중 수류탄 폭발 사고로 숨진 훈련병의 어머니가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 심경을 전했다.

어머니는 비통함을 전하는 한편, 남은 훈련병들이 심리적 안정을 취할 수 있도록 해달라고 부탁했다.

23일 군 위문편지 홈페이지 더캠프, 페이스북 커뮤니티 '육군훈련소 대신 전해드립니다'에는 32사단 수류탄 폭발 사고로 숨진 A(20대) 훈련병의 어머니 B 씨가 남긴 글이 올라왔다.

'하늘나라로 간 32사단 훈련병 엄마입니다'라는 글을 시작한 B 씨는 "군 생활을 할 만하다고, 훈련도 받을 만하다고 했던 우리 아들을 이제 다시 볼 수 없게 됐다"며 "다음 주에 만나 맛있는 거 먹고 영화도 보자는 말에 '좋아요'라고 했던 아들"이라고 했다.

이어 "(아들에게)보고 싶다고, 빨리 만나고 싶다고 했더니 '힘내시라. 다음 주에 볼 수 있으니 조금만 참아라. 나도 힘내겠다'고 했던 우리 아들"이라고 했다.

B 씨는 고통 속에서 아들의 장례를 치르고 있다며 비통함을 말로 할 수 없을 것 같다고 했다.

그는 "나라의 부름을 받고 국방의 의무를 다하러 입대한 우리 아들이 왜 이런 위험에 노출됐고, 왜 사고로 이어졌는지, 그 순간 얼마나 두려웠을지"라며 "아들이 보고 싶어 따라가고 싶은 심정"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같이 훈련받았던 어린 훈련병들이 부디 트라우마 없이 자대로 갈 수 있도록 조처해주시길 바란다"며 "사랑하는 우리 아들 마지막까지 잘 보내겠다. 깊은 애도에 감사드린다"고 했다.

헤럴드경제

21일 오전 세종에 위치한 육군 제32보병사단 정문 모습. 이날 육군 제32보병사단 신병교육대에서 훈련 도중 수류탄이 터져 훈련병 1명이 숨지고, 부사관 1명이 중상을 입었다. [연합]


헤럴드경제

21일 오전 세종에 위치한 육군 제32보병사단 정문 모습. 이날 육군 제32보병사단 신병교육대에서 훈련 도중 수류탄이 터져 훈련병 1명이 숨지고, 부사관 1명이 중상을 입었다. [연합]



앞서 지난 21일 오전 9시50분께 32사단 신병교육대에서 훈련 도중 수류탄이 터져 A 훈련병이 숨지고, 소대장 1명이 다쳤다.

A 훈련병은 심정지 상태로 국군대전병원으로 옮겨졌지만 숨졌다. 당시 훈련병을 지휘하던 소대장은 손과 팔 등에 중상을 입고 국군수도병원으로 긴급 이송됐다.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숨진 훈련병과 소대장은 모두 방탄복을 입고 있었다고 군 당국은 밝혔다.

이날 전체 교육 대상 훈련병은 235명으로, 주변에 있던 상당수 훈련병이 사고 현장을 목격했다.

숨진 A 훈련병을 비롯해 사고를 목격한 훈련병들은 다음 주 6주간의 훈련을 마치고 수료식이 예정돼있었다.

신원식 국방부 장관은 A 훈련병의 빈소를 찾아 조문했다.

신 장관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유족분들에게 애도의 뜻을 전했다"며 "청춘의 꿈을 펼쳐보지 못한 채 세상을 떠난 청년의 죽음이 너무도 안타깝고 애통한 심정"이라고 썼다.

그는 "전우를 잃은 32사단 장병들에게도 위로의 마음을 전한다"며 "아울러 중상을 입고 치료 중인 훈련소대장의 쾌유를 빌며, 빠른 회복을 위해 모든 노력과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했다.

군 당국은 수류탄 폭발 사망사고와 관련해 해당 부대 관리 전반을 조사 중인 것으로 확인됐다.

군 당국은 사고 후속 조치로 부대 내 수류탄 안정성과 사고 당시 안전 통제, 탄약·병력 관리 등을 살피고 있다.

사고 당일 군사 경찰과 민간 경찰 등이 합동 감식을 벌인 데 이어, 목격자와 현장 폐쇄회로(CC)TV 등을 통해 정확한 사고 원인을 조사 중이다.

yul@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경제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헤럴드경제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이 기사를 본 사람들이 선택한 뉴스

  • 뉴시스검찰 겨눈 민주, '이재명 방탄법' 무더기 발의
  • 아이뉴스24민주 '마이웨이 입법' 드라이브…與는 '속수무책'
  • 매일경제22대 출발하자 또 ‘채상병 특검법’…대통령 거부권 또 고심하는 與
  • 뉴스1동교동계 박양수 전 의원 별세…향년 86세
  • 세계일보與, 전대 룰 민심 20% 확정… 친윤 ‘한동훈 대세론’ 꺾기 본격화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