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굶주린 곰 만난 70대 할머니, ‘이 행동’했더니 외려 내쫓았다…러시아 화제

댓글0
헤럴드경제

[텔레그램 채널 '올 마가단' 캡처]



[헤럴드경제=이원율 기자]일흔 살 할머니는 산책 중 이상한 낌새를 느꼈다. 곧 숲에서 무언가가 튀어나왔다. 발톱을 세운 곰이었다. 할머니는 등을 보이며 도망치지 말고 맞서야겠다고 생각했다. 그런 그가 택한 건, 땅에 있는 돌이었다.

러시아에서 숲 산책을 하다 만난 곰을 땅바닥에 있는 돌 하나로 맞서 내쫓은 용감한 할머니가 화제가 되고 있다.

23일(현지시간) 러시아 매체 '콤소몰스카야 프라브다' 보도에 따르면 러시아 극동 마가단의 한 마을 오로투칸에 거주하는 올가 프로코펜코(70)는 전날 오전 산책을 하다 곰과 마주쳤다.

그는 매일 아침 '노르딕 워킹' 운동으로 건강을 관리했다. 그날도 여느 때처럼 마을 외곽의 길을 따라 걷고 있었다.

프로포펜코는 이날 오전 이 마을 학교 근처에서 곰이 목격됐다는 소식을 마처 듣지 못한 상태였다.

그가 한창 숲을 걷고 있을 때, 그 곰이 그 앞에 등장했다. 아주 가까이 와서는 뒷발로 일어서는 위협적인 행동을 취했다.

프로코펜코는 "도망가도 소용없을 것이었다"며 "곰이 나를 쫓아올 것이기 때문이었다"며 당시를 회상했다.

그런 그가 택한 방식은 위협이었다. 그는 땅에서 돌 하나를 주웠다. 돌을 던지지는 않고 쥐고 흔들며 외려 곰을 위협했다.

이 모습에 곰은 더는 다가오지 않고, 덤비지도 않은 채 숲 쪽으로 돌아갔다.

프로코펜코 또한 곰에게서 떨어져 집 쪽을 향해 침착하게 걸어갔다.

이 장면이 찍힌 동영상은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서 수만회의 조회수를 기록했다.

갑자기 화제 인물이 된 프로코펜코는 "나는 그렇게 용감하지 않다"며 "나는 돌을 주워 개를 쫓아내는 것처럼 곰을 쫓아내려고 했다. 효과가 있었다"고 했다.

곰이 뒤로 물러선 데 대해선 "기분이 좋았다"고 했다.

이번 곰은 겨울잠에서 깨어나 먹이를 찾고 있었을 것으로 추정된다. 마가단 지역에서는 곰을 주의하라는 경보가 발령됐다.

yul@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경제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헤럴드경제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이 기사를 본 사람들이 선택한 뉴스

  • 중앙일보北 수상한 구조물 위성에 찍혔다…휴전선에 여러 곳서 발견
  • 헤럴드경제당황한 푸틴, 자리서 ‘벌떡’…러 기자도 놀란 ‘달라진’ 평양 모습 어땠길래
  • 매일경제성폭행범 때려잡은 美한인 태권가족
  • JTBC"큰 실수" 으름장에…"무기 지원, 러 태도에 달려" 우리도 응수
  • TV조선푸틴 "한국 살상무기 제공은 큰 실수"…美 "북러 조약 우려"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