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르포]대한항공 20년 무사고, 그 중심에 '잠들지 않는' 지상의 조정실

댓글0
뉴스웨이

OCC에 들어가면 벽면을 가득 채운 대형 스크린이 가장 먼저 눈에 띈다. 사진=대한항공 제공


뉴스웨이

뉴욕에서 인천으로 향하는 KE082편을 조종하는 기장과 OCC 내에서 기상데이터를 분석하는 전문가가 통신을 주고받고 있다. 사진=대한항공 제공


뉴스웨이

김포 격납고는 길이 180m, 폭 90m의 초대형 시설로 축구장 2개를 합친 규모다. 사진=대한항공 제공


뉴스웨이

승무원들이 양손은 앞으로 쭉 뻗은 채 슬라이드로 뛰어내리고 있다. 사진=대한항공 제공


[뉴스웨이 김다정 기자]

벽면을 가득 채운 대형 스크린과 시선을 고정한 채 모니터링에 열중한 수십여명의 전문가. '24시간 잠들지 않는 지상의 조종실'이라 불리는 대한항공의 종합통제센터(OCC)는 오늘도 분주하다.

"현재 운항중인 항로에 예상되는 터뷸런스(난기류) 없습니다" "그럼 현재 운항 고도로 지속 운항하겠습니다" 뉴욕에서 인천으로 향하는 KE082편을 조종하는 기장과 OCC 내에서 기상데이터를 분석하는 전문가 사이의 긴밀한 대화가 오고간다.

대한항공은 일 평균 항공기 400여편을 운항하는데, 이들 항공기가 목적지에 안전하게 도착할 수 있도록 운항 상황을 모니터링하고 비정상 상황에 대응하는 것이 OCC의 역할이다.

전세계의 공항에서 항공기가 쉴 새 없이 뜨고 내리기 때문에 330평 공간에 11개 부서 전문가 총 240여명이 3교대로 24시간 내내 근무한다.

기후위기 속 '난기류' 비상등…대한항공 비행 이상'無'



최근 항공업계에는 안전문제가 화두다. 코로나19 엔데믹 이후 여행 수요가 폭발적으로 증가하는 만큼 비행기 사고도 연이어 발생하고 있다. 여기에 기후위기로 인한 난기류 발생이 빈번해지면서 항공 안전을 위협하고 있다.

지난 20년간 무사고를 이어오던 대한항공도 지난 2022년 악천후로 인해 세부공항서 활주로 이탈 사고가 발생하면서 곤혼을 치뤘다.

유종석 대한항공 안전보건 총괄 부사장은 "세부 공항 활주로 이탈 사고로 대대적인 안전 컨설팅에 돌입했다"며 "안전 관련 사고를 제로로 만들 수 없기 때문에 위험도를 어떻게 줄이느냐가 핵심"이라고 강조했다.

대한항공은 OCC와 정비 격납고, 객실훈련센터, 항공의료센터 등 안전 운항을 위한 핵심 시설을 언론에 공개하면서 우려를 불식시켰다. 특히 지난해 12월 리모델링을 통해 최첨단 시설로 탈바꿈한 OCC가 공개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OCC에는 안전 관련 운항관리센터(Flight Control Center·FCC), 정비지원센터(Maintenance Coordination Center·MCC), 탑재관리센터(Load Control Center·LCC)와 고객서비스 관련 네트워크운영센터(Network Operation Center·NOC) 등 총 4개의 센터가 모여 있다. 이번 리모델링으로 본사 3층에 있던 정비지원센터가 8층 OCC에 합류해 의사결정 효율성을 높였다.

한마디로 안전고객서비스를 위한 '전사 의사결정 플랫폼'이다. 안전 운항을 위해서는 운항과 정비, 탑재 등 다양한 부서가 협업해야 하는 만큼 원활한 소통과 협력이 필수적이다. 각 분야 전문가들이 최적의 결론을 도출할 수 있도록 OCC 중앙에 '의사결정 존(Zone)'을 마련한 것도 특징이다.

OCC 관계자는 "운항 계획 단계에서 난기류 구역 통과 예상 시 위험구역 항로·고도를 변경해 비행을 계획하고, 항공기 출발 전 운항 승무원에게 정보를 제공한다"며 "운항중에는 비행감시시스템을 통한 최신 정보를 제공하고, 안전 저해가 예상되거나 우회운항이 가능한 경우 승무원과 협의한다"고 설명했다.

세계 최고 수준의 정비…빈틈없는 '정비 격납고'



코로나 엔데믹 이후 항공 안전 문제가 부각된 이유 중 하나는 항공 정비 수준 저하다. 하지만 대한항공은 항공기 정비 규모와 능력 면에서 세계 최고 수준을 자랑한다.

정비 인력만 약 3,100명이며, 인천과 김포·부천, 부산에 총 5곳의 정비 격납고 및 엔진·부품 정비 공장을 보유하고 있다. 최신 장비와 시설을 갖추고 있어 간단한 정비 작업부터 복잡한 종합 정비까지 가능하다.

'ㄷ'자 모양의 본사 빌딩 중심에는 축구경기장 2개를 합친 규모(길이 180m, 폭 90m, 높이 25m)에 초대형 격납고가 있었다. 격납고에서는 항공기 기체와 각종 부품을 검사하고 수리하는 정비 작업을 24시간 수행한다.

격납고에 입구에 들어서자 정비를 위해 서 있는 대한항공 A220 항공기 1대와 진에어 B737 항공기 2대가 나란히 서있었다. 모두 정기점검을 위해 들어온 항공기다.

김일찬 부공장장은 "제작사별로 다르지만 기본 정비주기는 3, 6, 8, 12년이고, 비행시간이나 횟수에 따라 추가 점검을 하기도 한다"며 "국토부에서 특별점검지시 해당 항공기는 즉시 점검을 진행한다"고 말했다.

객실승무원, 서비스 아닌 '안전' 최우선…훈련도 실제처럼



비행을 위한 만반의 준비를 마쳤다 하더라도 기내에서 예상치 못한 사고는 일어나기 마련이다.

이때는 객실승무원의 대응이 가장 중요하다. 일반적으로 객실승무원을 예쁜 유니폼을 입고 우아한 서비스를 하는 사람들로만 생각하지만 이들은 기내에서 승객의 안전을 최우선으로 생각하는 최전방 안전요원이다.

대한항공 본사 건물 옆에 위치한 객실훈련센터는 실제 상황 같은 훈련을 할 수 있도록 보잉 747 등 항공기 동체 일부와 똑같은 모형 시설을 갖추고 있다.

이곳에서 신입 및 재직 중인 객실승무원을 대상으로 다양한 기내 비상 상황에 대비한 안전 훈련을 실시한다. 연간 1회씩 모든 승무원을 대상으로 정기 안전 훈련을 진행하며, 상황에 따라 수시로 훈련과 교육을 진행하고 있다. 고객이 신뢰할 수 있는 안전과 고품격 서비스를 수행하는 객실승무원을 양성하기 위해서다.

이날 교육관들은 각각 항공기 출입문 개폐실습, 소동진압, 비상착륙 등을 시범 보였다. 승무원들은 양손은 앞으로 쭉 뻗은 채 몸을 공중으로 띄워 거침없이 슬라이드로 뛰어내렸다. 연습이었지만 실제 사고 상황인 것처럼 진지하게 임하는 모습이 인상적이었다.

승객의 안전을 위해 몸을 사리지 않는 직원들을 위해 대한항공도 임직원 건강관리에 진심이다. 안전 운항을 위해서는 직원들의 건강이 선제돼야 한다는 목표 하에 지난해 대대적인 항공의료센터 리모델링을 통해 최신식 설비와 장비를 갖춘 의료 시설을 마련했다.

항공의료센터에서는 불규칙한 스케줄 근무로 건강 관리에 어려움을 겪는 승무원을 대상으로 맞춤형 수면 건강 증진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특히 지난해부터는 마음의 건강 검진 대상자를 전 임직원으로 확대해 스트레스 관리에도 힘을 쏟고 있다.

최윤영 항공의료센터장은 "특히 안전 운항과 직결되는 운항승무원의 정신 건강을 더욱 각별히 관리하고 있다"며 "신체건강에 예민한 운항 승무원이 건강 문제를 숨기지 않도록 진단 비용을 물론 진단 시 2년까지 유급휴가 비용을 지원한다"고 말했다.

김다정 기자 ddang@

저작권자(c)뉴스웨이(www.newsway.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이 기사를 본 사람들이 선택한 뉴스

  • SBS도매가 30% 폭락했다는데…늘 비싼 한우
  • 매일경제“삼라만상 다 처벌하려는 건 문제”...‘배임죄 폐지’ 꺼내든 이복현
  • 머니투데이한국 연봉이 더 높은데…일 잘하는 베트남인들 "일본 갈래요"
  • 헤럴드경제[영상] 지방 집값 큰일났다…1기신도시 재건축도 너무나 어렵다 [부동산360]
  • MBC알리·테무 또 '유해 물질'‥아이들 물놀이용품까지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