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르포]난기류 걱정 덜겠네…'지상의 조종실' 대한항공 종합통제센터

댓글0
'워룸 연상' OCC, 대형 스크린 통해 실시간 소통…"목적지까지 안전 도착"
정비 격납고·객실 훈련센터·의료센터 갖춰…"안전, 최우선 가치"
뉴스1

23일 오전 대한항공 종합통제센터에서 KE082편과 교신 중인 운항관리사.(대한항공 제공)


(서울=뉴스1) 이동희 기자 = "현재 가벼운 터뷸런스(난기류) 정보를 접수했지만, 지금 레벨에서는 영향이 없는 것으로 보여 같은 경로를 추천합니다. 이후 3시간 뒤 일본 상공에서는 약간의 터뷸런스가 예상돼 진입할 때 주의 부탁합니다."(대한항공 종합통제센터 운항관리사)

"네 확인했습니다. 현재 고도 유지하고 이후 약간의 터뷸런스가 있을 수 있어 유의하겠습니다."(KE082편 기장)

23일 오전 서울 강서구 대한항공(003490) 본사 8층의 종합통제센터(OCC). 미국 뉴욕 JFK 국제공항을 출발해 이날 오후 인천국제공항에 도착하는 KE082편의 기장과 운항관리사의 전화 교신 내용이다. 운항관리사는 KE082편보다 앞서 출발한 항공기의 정보를 바탕으로 터뷸런스 등 항로 주의 사항을 후속기 기장에게 전달했다. 대한항공은 종합통제센터에서 실시간 정보를 습득해 하루 400여 편의 항공기의 안전 운항에 활용하고 있다.

뉴스1

서울 강서구 대한항공 본사 8층의 종합통제센터 모습,(대한항공 제공)


최근 항공업계에 터뷸런스 주의보가 떨어졌다. 21일(현지시간) 영국 런던에서 싱가포르로 향하던 싱가포르항공 여객기가 터뷸런스를 만나 승객 1명이 사망하고 30여명이 부상을 입은 대형 사고가 발생해서다.

대한항공 종합통제본부 부본부장 이승용 상무는 "터뷸런스 대응 프로세스를 통해 난기류를 회피하도록 비행 계획을 짠다"며 "국제항공운송협회(IATA)의 터뷸런스 플랫폼을 이용해 터뷸런스 데이터를 항공사끼리 공유하고 연계해 관련 정보를 전달한다"고 말했다.

대한항공은 이날 오전 종합통제센터를 비롯해 정비 격납고, 객실훈련센터, 항공의료센터 등 안전 운항 핵심 시설을 언론에 공개했다. 최근 전면 리모델링을 거쳐 최첨단 설비를 갖춘 종합통제센터를 공개한 것은 처음이다.

종합통제센터는 마치 커다란 '워룸'(War room)을 연상케 했다. 330평 크기의 사무실 정면에는 가로 18미터(m), 세로 1.7m의 대형 스크린이 걸려 있었다. 24시간 돌아가는 '지상의 조종실'을 통해 전 세계에서 운항 중인 대한항공 항공기의 상황과 관련 정보를 세밀하게 확인할 수 있다.

뉴스1

우기홍 대한항공 사장이 23일 오전 서울 강서구 대한항공 본사에서 인삿말을 하고 있다.(대한항공 제공)


대한항공은 5월 현재 여객기 138대, 화물기 23대 등 총 161대의 항공기를 보유하고 있으며 전 세계 39개국 110개 도시에 취항한다. 대한항공 관계자는 "항공기들이 목적지에 안전하게 도착할 수 있도록 운항 상황을 모니터링하고 비정상 상황에 대응하는 게 종합통제센터 역할"이라고 말했다.

종합통제센터는 안전 관련 운항관리센터(FCC), 정비지원센터(MCC), 탑재관리센터(LCC)와 고객서비스 관련 네트워크운영센터(NOC) 등 4개 센터가 모여 있다. 이번 리모델링을 통해 MCC가 합류해 의사결정 효율성을 높였다.

대한항공 항공안전전략실은 안전 관련 요인을 총괄 관리하는 곳이다. 안전기획팀, 안전품질평가팀, 지상안전팀, 안전조사팀, SMS(Safety Management System) 등 5개 팀으로 이뤄진다. 이곳에서 일하는 50명의 직원은 안전 분야에 풍부한 경험을 갖춘 베테랑이다.

아시아나항공과의 기업 결합 막바지 단계를 진행 중인 대한항공은 합병 역시 안전이 최우선이라고 강조했다. 대한항공 안전보건총괄 유종석 부사장은 "아시아나항공의 자세한 안전 기준은 알 수 없지만, 최고 수준의 안전을 맞출 수 있도록 철저하게 준비 중"이라며 "안전 분야 통합이 가장 먼저 이뤄져야 할 부분"이라고 말했다.

뉴스1

대한항공 김포 격납고.(대한항공 제공)


정비는 안전 운항에서 빠질 수 없는 부분이다. 대한항공은 3100여 명의 정비 인력을 보유하고 있다. 본사에 위치한 정비 격납고를 비롯해 인천과 부천, 부산 등 총 5곳의 정비 격납고와 엔진 및 부품 정비 공장을 보유 중이다.

이 가운데 김포 격납고는 본사 중심부에 있다. 길이 180m 폭 90m의 초대형 시설로 축구장 2개 규모다. 높이는 25m로 아파트 10층 높이에 달한다. 대형기 2대와 중소형기 1대 등 총 3대의 항공기를 동시에 수용할 수 있는 규모다.

이날 방문한 김포 격납고에는 2018년 도입한 에어버스 A220-300 여객기가 정비 중이었다. 대한항공 운항점검정비공장 부공장장 김일찬 수석은 "기재 도입 6년이 지나 현재 두 달 동안 정비 중"이라고 설명했다.

인천공항에도 김포와 같은 규모의 격납고를 갖추고 있다. 부산 테크센터에는 국내 유일의 항공기 페인트 격납고를 갖추고 있어 자체적인 도색 작업이 가능하다. 부천과 인천에서는 항공기 엔진 정비 공장이 있으며, 인천 영종도에서 운영 중인 엔진 테스트 셀(ETC) 옆에 신규 엔진 정비 공장을 증축하고 있다.

대한항공 관계자는 "철저한 정비 덕분에 기체 결함에 따른 지연과 결항 없이 계획된 시각에 출발하는 정시 운항률도 높다"고 소개했다. 지난해 대한항공의 정시 운항률(보잉 기준) 99.17~99.84%로 전 세계 항공사 평균보다 1~2%포인트 높다.

뉴스1

대한항공 객실훈련센터,(대한항공 제공)


이 밖에 대한항공은 본사 건물 옆에 객실훈련센터도 갖추고 있다. 2003년 개관한 이곳에서 신입 및 재직 중인 객실승무원을 대상으로 다양한 안전 훈련을 실시한다. 대한항공은 객실훈련센터 리모델링을 시작할 계획이다.

항공의료센터 역시 대한항공이 자랑하는 시설 중 하나다. 의료센터는 본사 리모델링을 거치며 최신식 설비와 장비를 갖췄다. 전 직원 대상 정기 건강 검진 시행은 물론 조종사와 객실 승무원 등 신체검사 증명서 발급도 이뤄진다.

최윤영 항공의료센터장은 "56년 역사의 항공의료센터는 국내뿐 아니라 미연방항공청(FAA)도 지정한 기관"이라며 "조종사가 오전 8시에 내방하면 3시간 안에 모든 분석을 완료하고 증명서까지 발급하는 시스템을 갖췄다"고 말했다.

yagoojoa@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AI학습 이용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뉴스1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이 기사를 본 사람들이 선택한 뉴스

  • 조선비즈입지 좁아지는 중국산 배터리… 보급형 전기차서도 속속 빠져
  • 머니투데이제주 악천후 달리던 K-자율주행....서울서 진짜 사람없이 달린다
  • 아이뉴스24"57兆 시장 잡아라"…'디지털 사이니지' 삼성·LG 새 먹거리 부상
  • 세계일보현대로템, 우즈벡에 K-고속철 사상 첫 수출
  • SBS'2단계 스트레스 DSR' 다음 달부터 실행…은행 대출한도 수천만 원 또 깎인다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