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만취 10대가 몬 포르쉐에 2명 사망... “반성문 써” 풀어준 인도 법원

댓글0
조선일보

인도에서 10대가 만취한 상태로 운전대를 잡았다가 교통사고를 내 20대 두 명이 사망했다. /NDTV 보도화면 캡처


인도에서 10대가 만취한 상태로 운전대를 잡았다가 교통사고를 내 20대 두 명이 사망했다. 사고를 일으킨 17세 소년은 사고 발생 15시간 만에 풀려났는데, 인도 법원은 반성문 작성을 조건으로 이 소년에게 보석을 허가해 논란이 커지고 있다.

23일(현지시각) NDTV 등에 따르면 인도 마하라슈트라주(州) 푸네시에서 지난 19일 오전 17세 소년이 음주운전 교통사고를 내 20대 남녀가 사망했다. 이 소년은 사고 당시 만취 상태였으며 포르쉐를 시속 240km 이상으로 운전하다가 피해자들이 타고 있던 오토바이와 충돌했다. 여성은 사건 현장에서 사망했고, 남성은 병원으로 이송됐지만 결국 숨졌다.

미성년자를 담당하는 청소년 사법위원회는사고 후 15시간 만에 이 소년에게 보석을 허가했다. 보석 조건에는 ‘교통사고와 그 해결책’에 대한 300자 에세이 작성 등이 포함됐다. 이러한 사실이 알려지자 온라인에선 대중의 분노가 폭발했다. 특히 네티즌들은 이 소년이 지역 부동산 재벌의 아들인 점을 들며 무고한 두 명의 목숨을 앗아간 극악무도한 범죄에도 쉽게 석방되었다고 비판했다.

조선일보

소년은 사고 당시 만취 상태였으며 포르쉐를 시속 240km 이상으로 운전하다가 피해자들이 타고 있던 오토바이와 충돌했다. /엑스


푸네 경찰은 이 소년을 성인에 준해 재판할 수 있도록 청소년 사법위원회에 요청했지만 거절됐다. 이에 경찰은 미성년자에게 주류를 제공한 혐의로 식당 관계자를, 미성년자인 아들에게 운전을 허용한 혐의로 소년 아버지를 뒤늦게 체포했다. 푸네 경찰청장 아미테쉬 쿠마르는 기자회견에서 “사건이 발생했을 때 우리는 보석금이 불가능한 범죄를 적용했다. 또 성인 재판을 받도록 법원에 신청했지만 법원은 이를 불허했다”며 “우리는 이 청소년이 성인 재판을 받아야 한다고 믿는다”고 했다. 소년의 변호인 측은 이 소년이 내달 5일까지 재활원에 있을 예정이라고 밝혔다.

피해자 가족들은 이 사건을 단순 사고가 아닌 ‘살인’이라고 주장했다. 피해 남성의 어머니는 NDTV와의 인터뷰에서 “이제 나는 다시는 아들을 만날 수 없다”며 “그 소년이 이렇게 큰 실수를 하지 않았다면 아무도 죽지 않았을 것이다. 이것은 살인”이라고 했다. 피해 여성의 어머니는 “부모는 아들을 제대로 키우지 않았다. 아들에게 차를 주지 말았어야 했다”며 “우리는 정의를 원한다. 소년과 부모는 엄격한 처벌을 받아야 한다”고 했다.

-

조선일보 국제부가 픽한 글로벌 이슈! 뉴스레터 구독하기https://page.stibee.com/subscriptions/275739

국제퀴즈 풀고 선물도 받으세요!https://www.chosun.com/members-event/?mec=n_quiz

[이혜진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조선일보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전체 댓글 보기

이 기사를 본 사람들이 선택한 뉴스

  • 헤럴드경제당황한 푸틴, 자리서 ‘벌떡’…러 기자도 놀란 ‘달라진’ 평양 모습 어땠길래
  • 아시아경제비명 듣고 달려가 제압…성폭행 위기 소녀 구한 '한인 태권도 가족'
  • YTN中 해군, 신형 잠수함 공개…"각진 돛에 스텔스 기능 강화"
  • 매일경제성폭행범 때려잡은 美한인 태권가족
  • 파이낸셜뉴스베트남, '대나무 외교'로 미·중·러와 균형있는 관계 유지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