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대선 누구 찍겠나" 묻자…헤일리 '3초 침묵' 뒤 “트럼프 찍겠다”

댓글0
중앙일보

니키 헤일리 전 미국 사우스캐롤라이나 주지사가 22일(현지시간) 워싱턴 DC 보수 성향 싱크탱크 허드슨연구소에서 강연을 하고 있다. 워싱턴=김형구 특파원


미국 공화당 대선 후보 경선에서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과 경쟁했던 니키 헤일리 전 사우스캐롤라이나 주지사가 22일(현지시간) 11월 대선에서 "트럼프를 찍겠다"고 했다. 워싱턴 DC에서 보수 성향이 강한 외교안보 싱크탱크인 허드슨연구소 강연 후 대담에서다.

허드슨연구소 월터 P 스턴 석좌로 임명된 헤일리 전 주지사의 이날 강연ㆍ대담은 그가 지난 3월 5일 ‘수퍼 화요일’ 경선에서 패배한 다음날 후보 사퇴를 선언한 이후 두 달 만에 처음 공개석상에 서는 만큼 미 언론의 주목을 받았다.

헤일리 전 주지사는 “조 바이든 대통령과 트럼프 전 대통령 중 누가 백악관에서 더 잘할 수 있다고 생각하느냐”는 진행자 물음에 약 3초간 침묵을 이어가다 “우리의 동맹을 지지하고 적들에 맞서며 국경을 보호할 대통령에 우선순위를 둔다”고 답했다. 이어 “트럼프는 이러한 정책에서 완벽하지 않다. 바이든은 재앙이다”며 “그렇기에 나는 트럼프에게 투표할 것”이라고 했다.

중앙일보

니키 헤일리(오른쪽) 전 미국 사우스캐롤라이나 주지사가 22일(현지시간) 워싱턴 DC 보수 성향 싱크탱크 허드슨연구소에서 강연 후 대담을 하고 있다. 워싱턴=김형구 특파원


그러면서도 뼈 있는 말을 덧붙였다. 헤일리 전 주지사는 “대선 후보 사퇴 연설에서 했던 말을 그대로 고수하겠다”며 “트럼프는 나에게 투표하고 나를 계속 지지해준 수백만 명의 사람들에게 다가가야 할 것이다. 그들이 자신 편에 서줄 거라고 가정해선 안 된다”고 말했다.

헤일리 전 주지사는 지난 3월 6일 후보 사퇴를 할 때에도 트럼프 전 대통령의 손을 들어주는 대신 “트럼프가 자신을 지지하지 않은 사람들 표를 얻는 것은 트럼프 본인에게 달렸다”고 했었다. 22일 발언을 두고 미 뉴욕타임스(NYT)는 “트럼프에 투표하겠다고 밝히면서도 공식 지지는 하지 않았다”고 전했다. 다만 경선 과정에서 “트럼프는 대통령 자격이 없다”고 공격했던 것에 비하면 트럼프에 더 긍정적인 발언으로 평가된다.

헤일리 전 대통령은 젊은 층과 고학력ㆍ고소득층 중심의 온건 보수, 무당파 유권자층에서 상당한 지지 세력을 구축한 것으로 평가된다. 공화당 경선 후보를 공식 사퇴했지만 최근까지 이어지고 있는 공화당 대선 경선에서 여전히 20% 안팎의 득표율을 기록하며 식지 않은 인기를 보이고 있다.

중앙일보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이 지난 20일(현지시간) 뉴욕 맨해튼형사법원에 출석하며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AP=연합뉴스


이날 헤일리의 발언 이후 트럼프 캠프에 논평을 요청했지만 답변을 받지 못했다고 NYT는 보도했다. 반면 바이든 캠프의 마이클 타일러 대변인은 즉각 성명을 내고 “공화당 경선에서 반(反)트럼프 투표를 하고 미국 민주주의의 미래에 대해 깊은 관심을 갖는 수백만 명의 공화당 유권자들에게는 아무것도 변한 게 없다”며 “그들의 지지를 얻기 위해 매일 노력하는 캠프는 바로 바이든 캠프”라고 주장했다.

이날 헤일리 전 주지사 발언으로 트럼프 전 대통령 러닝메이트인 부통령 후보로 다시 고려되는 것 아니냐는 관측이 나온다. 최근 공화당 일각에서 중도 확장을 위해 트럼프 전 대통령이 헤일리 전 주지사의 부통령 후보 지명을 생각해봐야 한다는 주장이 있었지만 트럼프 전 대통령은 지난 18일 소셜미디어 글을 통해 “부통령 자리에 헤일리를 고려하고 있지 않다”며 선을 그었다. 정부 고위 관계자는 “트럼프가 한 표가 아쉬운 상황이 되면 필승카드일 수 있는 헤일리 전 주지사의 부통령 낙점이 가능하겠지만 정치적 야망이 큰 헤일리를 부통령으로 두는 것은 후환이 될 수도 있다고 보고 7월 공화당 전당대회까지 고심을 하지 않겠느냐”고 말했다.

헤일리 전 주지사는 이날 바이든 행정부의 외교안보 정책을 두고는 강한 비판을 이어갔다. 특히 “바이든 정부의 아프가니스탄 철수 이후 북한은 한국과 일본에 더 공격적으로 나오고 중국은 대만을 침공할 준비를 하고 있다”며 “아프가니스탄 사태가 없었다면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도 없었을 것”이라고 말했다. 또 이스라엘에 최근 보내려던 미국산 탄약 선적을 보류한 것을 두고 “어리석은 결정”이라고 지적했다.

워싱턴=김형구 특파원 kim.hyounggu@joongang.co.kr

중앙일보 / '페이스북' 친구추가

넌 뉴스를 찾아봐? 난 뉴스가 찾아와!

ⓒ중앙일보(https://www.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중앙일보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이 기사를 본 사람들이 선택한 뉴스

  • 경향신문가자 최남단 라파서 이스라엘군 8명 사망···휴전안 협상 ‘불티’될까
  • MBC유럽 휴가 갈 때 뎅기열 주의‥기후 변화에 '뎅기열' 모기 확산
  • 조선일보조지 클루니·줄리아 로버츠가 사회... 바이든, LA서 389억원 모금
  • 중앙일보中 28번 언급, '악의적 세력' 묘사… G7, 공동성명서 이례적 강경 메시지
  • 서울신문“바비큐 꼬치에 스프레이 페인트 뿌려” 비판 쏟아진 中 식당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