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제발 꿈이었으면"...수류탄 폭발로 숨진 훈련병 어머니의 당부

댓글3
[이데일리 박지혜 기자] 수류탄 폭발로 숨진 훈련병의 어머니는 “제발 꿈이었으면 좋겠다”고 했다.

이데일리

지난 21일 오전 세종에 위치한 육군 제32보병사단 정문으로 응급차량이 들어가고 있다. 이날 육군 제32보병사단 신병교육대에서 훈련 도중 수류탄이 터져 훈련병 1명이 숨지고, 부사관 1명이 중상을 입었다 (사진=연합뉴스)


23일 페이스북 ‘육군 훈련소 대신 전해드립니다’에는 이틀 전 육군 제32보병사단 신병교육대에서 훈련 중 수류탄이 터지면서 숨진 훈련병의 어머니가 작성한 글이 올라왔다.

훈련병 모친은 “‘생각보다 군 생활 할만하다’고 ‘훈련도 받을만하다’고, 다음 주에 만나서 맛있는 거 먹고 영화도 보자는 말에 ‘좋아요’라고 했던 우리 아들을 이제 다시 볼 수 없게 됐다”고 했다.

이어 “하나뿐인 아들”이라며 “목소리에서 제법 군인다운 씩씩함이 느껴졌던, 보고 싶다고 빨리 만나고 싶다고 했더니 ‘힘내시라’고 ‘다음 주에 볼 수 있으니 조금만 참으라’며 ‘저도 힘낼게요’라고 했던 우리 아들이 왜 이렇게 됐을까. 얼마나 무섭고 힘들었을까. 어쩌다 이렇게 처참하게 먼저 떠나야 하는지, 누구를 원망해야 할까”라고 토로했다.

그러면서 “나라에 부름을 받고 국방의 의무를 다해 입대한 우리 아들이 왜 이런 위험에 노출됐고 사고로 이어졌는지, 그 순간 얼마나 두려웠을지”라고 덧붙였다.

모친은 “아들이 보고 싶어 아들을 따라 같이 가고 싶은 심정”이라며 “이 비통함을 어찌 말할 수 있겠는가. 고통 속에 장례를 치르고 있다”고 했다.

그러면서도 “같이 훈련받았던 어린 훈련병들이 부디 트라우마 없이 자대로 갈 수 있도록 조치해주시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끝으로 “사랑하는 우리 아들 마지막까지 잘 보내겠다”며 “깊은 애도에 감사드린다”고 전했다.

지난 21일 오전 9시 50분께 세종시에 있는 육군 32사단에서 신병교육대 수류탄 투척 훈련 중 수류탄이 터졌다.

수류탄 안전핀을 뽑은 훈련병이 수류탄을 던지지 않고 손에 들고 있자, 지켜보던 소대장이 달려가 조치하는 과정에서 그대로 폭발한 것으로 파악됐다.

훈련병은 심정지 상태로 국군대전병원으로 옮겨졌지만 끝내 숨졌다.

소대장은 손과 팔에 중상을 입고 국군수도병원으로 긴급 이송돼 치료를 받고 있다.

육군본부는 참혹한 사고 현장에 무방비로 노출됐던 훈련병들의 심리적 안정을 돕기 위한 정신건강팀을 운영하기로 했다.

또 사고 발생 직후 원인이 규명될 때까지 실수류탄 대신 연습용 수류탄을 사용하도록 전 군에 지시했다.

사고 당일 합동 감식을 벌인 군사 경찰과 민간 경찰 등은 목격자와 현장 폐쇄회로(CC)TV 등을 통해 정확한 사고 원인을 조사하고 있다.

군 당국은 현장에서 수류탄을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의뢰해 정밀 감식을 진행하고 해당 부대 관리 전반을 조사하고 있다.

한편, 신원식 국방부 장관은 수류탄 폭발로 숨진 훈련병의 빈소를 찾아 조문했다.

신 장관은 23일 SNS에 “유족분들께 애도의 뜻을 전했다”며 “청춘의 꿈을 펼쳐보지도 못한 채 세상을 떠난 청년의 죽음에 너무도 안타깝고 애통한 심정”이라고 썼다.

그는 “전우를 잃은 32사단 장병에게도 위로의 마음을 전한다”며 “아울러 중상을 입고 치료 중인 훈련소대장의 쾌유를 빌며 빠른 회복을 위해 모든 노력과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밝혔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이데일리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전체 댓글 보기

이 기사를 본 사람들이 선택한 뉴스

  • 이투데이與미디어특위 "민주 방통위 2인 체제 합법 인정…김홍일 탄핵, 정치공세 불과"
  • TV조선尹, 'K-실크로드' 개척하고 귀국길…美·中 각축 '중앙아 정상회의' 한국도 내년 추진
  • 세계일보오세훈 "이재명, 스탈린과 마오쩌둥 떠올라"… 조국 "품격 있게 싸울 것" [금주의 말말말]
  • YTN"다수가 환자 곁 지킬 것"...정부, '집단휴진' 의료계 설득
  • 뉴시스[단독]한동훈, 러닝메이트 물색 본격화…'노원을' 김준호에 청년최고 제안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