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아반떼, 주행 중 멈출 수도" 현대·기아·재규어 등 7738대 '리콜'

댓글0
현대 아반떼 등 5개 차종 4118대
기아 K3 등 3개 차종 2668대, EGR 밸브 전원단 불량
더 뉴 레인지로버 스포츠 P360 등 2개, 등화 불량
[이데일리 박경훈 기자] 국토교통부는 현대자동차, 기아, 재규어랜드로버코리아, 폭스바겐그룹코리아가 제작 또는 수입·판매한 11개 차종 7738대에서 제작결함이 발견돼 자발적 시정조치(리콜)를 한다고 8일 밝혔다.

이데일리

(자료=국토교통부)


현대 아반떼 등 5개 차종 4118대와 기아 K3 등 3개 차종 2668대는 주행 중 시동이 꺼져 차량이 멈출 가능성이 확인돼 오는 13일부터 시정조치한다. 시동 꺼짐은 배기가스 재순환장치(EGR) 밸브 전원단 도포가 불량인 탓이다.

더 뉴 레인지로버 스포츠 P360 등 2개 차종 329대는 뒷면 우측 등화장치 고정너트 체결 불량으로 같은 날부터 시정조치에 들어간다. 후미등, 제동등, 방향지시등 등 각종 등화가 작동되지 않을 수 있어서다.

투아렉 3 3.0 TDI 623대는 운전자 지원 모바일 앱 소프트웨어 오류로 원격 주차 중 반전기능 사용 시 장애물을 감지하지 못하는 안전기준 부적합 사항이 확인돼 오는 22일부터 시정조치에 들어간다. 반전기능은 주차 전 원래 위치로 되돌아가게 하는 기능을 말한다.

한편, 내 차의 리콜 대상 여부와 구체적인 결함 사항은 자동차리콜센터 홈페이지에 접속해 차량번호, 차대번호를 입력하고 확인할 수 있다.

이 같은 결함시정과 관련해 각 제작사는 자동차 소유자에게 우편과 휴대전화 문자로 시정방법 등을 알려야 한다. 결함시정 전에 자동차 소유자가 결함내용을 자비로 수리한 경우 제작사에 수리 비용에 대한 보상을 신청할 수 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이데일리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이 기사를 본 사람들이 선택한 뉴스

  • 뉴시스"좋다 말았네"…비트코인이 FOMC에 울고 웃은 이유는
  • 아시아경제흉물 된 '70년대 부의 상징'…54년만에 철거되는 회현제2시민아파트
  • 경향신문100위 밖 상품이 1·2위로…공정위 “소비자 기만·업체 피해 심각”
  • 더팩트출장 강행군에 전략회의까지…하반기 새판짜기 분주한 이재용·최태원
  • 헤럴드경제최현우는 ‘814만분의 1’ 확률 어떻게 맞췄을까…로또당첨자 OO을 가장 많이 산다 [투자360]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