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이준석, 한동훈의 유일한 정치 이력은 “尹이 비대위원장 만들어 준 것”

댓글2
“한동훈 정치적 역량, 아직 평가 할 수 없어”
헤럴드경제

21일 국회박물관에서 열린 제22대 국회 초선의원 의정연찬회에서 조국혁신당 조국 대표와 이준석 개혁신당 당선인이 시작을 기다리고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이승환 기자] 이준석 개혁신당 대표가 한동훈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을 직격했다. 국민의힘 ‘당권 도전론’이 나오는 한 전 위원장이 스스로 만들어 낸 정치적 성과가 없다는 지적이다.

이 대표는 지난 22일 유튜브 ‘장윤선의 취재편의점’에 출연해 한 전 위원장의 당권 도전설과 관련 “착각하지 않았으면 좋겠다” “한 위원장 본인이 갖고 있는 정치적 권위와 특혜는 윤석열에게서 나온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한 위원장이 이번 선거에서 이기거나 평가할 만한 성과가 나왔으면 그렇게 (평가)할 수 있었을 것”이라며 “성과 없는 상황에서 윤 대통령이 찍어 내려서 비대위원장 만들어준 게 지금 한 위원장의 유일한 정치적 이력”이라고 진단했다.

이 대표는 윤 대통령과 한 위원장 사이의 ‘불화설’에 대해 “정치 고관여층이나 윤석열·한동훈이 최근 사이 안 좋더라 얘기할 수 있다”며 “정치 저관여층에게는 그 사람이 그 사람이다”라고 평가했다.

이어 “정의당과 진보당은 ‘우린 너무 달라’라고 서로 이야기하지만 관심 없는 사람이 보면 초록 동색”이라며 “윤 대통령과 한 위원장 관계가 그렇다. 국민들이 외관상 봤을 때는 검사1이 검사2를 땡겨준 거고, 검사2가 싸우는 둥 마는 둥 하다가 사이 틀어진 정도로 단순화해서 본다”고 설명했다.

이 대표는 “한 위원장이 혹시 대중적인 인기가 있다면 ‘이 사람과 붙어 있다면 얻어갈 수 있는 게 있나’가 유일한 관심사일 것”이라며 “한 위원장 총선 때 보면 후보를 띄우는 것보다 자신을 부각시키려고 노력했던 사람이다. 그런 게 다 파악 끝났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동훈 위원장이 전당대회 도전해도 안 될 가능성이 높다고 보나”라는 질문에는 “(한 위원장의) 정치적 역량 평가를 못 한다. 관훈토론 한 번 밖에 나온 것밖에 없고, TV토론도 안 나오고 아무 것도 안 하기 때문”이라고 답변했다.

nice@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경제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헤럴드경제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전체 댓글 보기

이 기사를 본 사람들이 선택한 뉴스

  • 뉴시스여, 거야 입법독주에 속수무책…'7개 상임위 수용' 타협할까
  • 중앙일보이재명 '언론 檢애완견' 논란 키우는 野…양문석 "품격 높여줬을 뿐"
  • 연합뉴스대통령실 "종부세 사실상 폐지하고 상속세율 30%로 인하 필요"
  • 연합뉴스TV[여의도풍향계] 시작부터 입법 드라이브…남은 카드는 거부권뿐?
  • JTBC[백브RE핑] 투르크 국보 '알라바이' 받은 윤 대통령 부부…"관저에서 함께 살 것"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