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와글와글] "차마 놓을 수 없어" 3개월간 죽은 새끼 품은 침팬지

댓글0
가장 영리한 동물로 손꼽히는 침팬지는 사람과 가장 닮은 동물이기도 한데요.

침팬지의 절절한 모성애가 느껴지는 가슴 아픈 모습이 공개됐습니다.

스페인 발렌시아의 한 동물원에 있는 침팬지 우리인데요.

어미 침팬지 품 안에 축 처진 가녀린 손발, 보이시나요.

앉으나 서나 품에서 절대 놓지 않는데요.

어미 침팬지가 꼭 껴안고 있는 건 바로 석 달 전 죽은 새끼입니다.

사체는 거의 미라화된 모습이지만 어미는 자식을 떠나보낼 생각이 없어 보이죠.

지난 2018년에도 한 차례 새끼를 잃은 아픔이 남아서일까요.

전문가들은 인간과 98%의 유전자를 공유하는 침팬지는, 사람과 비슷한 방식으로 슬픔을 느낀다고 말하는데요.

침팬지가 가까운 무리의 죽음을 애도하는 건 목격된 적 있지만, 이번처럼 오랜 기간 지속된 건 드문 일이라는데요.

누리꾼들은 "먼저 떠난 자식을 가슴에 묻는 건 사람이나 동물이나 매일반"이라는 반응을 보였습니다.
MBC 뉴스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전화 02-784-4000
▷ 이메일 mbcjebo@mbc.co.kr
▷ 카카오톡 @mbc제보

신경민 리포터

ⓒ MBC&iMBC 무단 전재, 재배포 및 이용(AI학습 포함)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MBC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이 기사를 본 사람들이 선택한 뉴스

  • 중앙일보온몸이 오돌토돌, 근육통까지…발리 여행객 덮친 '공포의 병'
  • YTN젤렌스키 "새 역사 만들 것"...평화회의 성과낼까?
  • 뉴스1중국, EU 전기차 관세 폭탄에 "EU 이익 훼손" 맞대응 시사
  • 아시아경제착륙장치 이상에…플라이두바이 여객기, 태국에 비상착륙
  • 뉴시스美 할리우드 톱스타들 잇단 바이든 지지 선언…대선에 미치는 영향은?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