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한동훈 대표 되면 탈당" 與 위기 속 '자중지란'…홍준표 강성 발언엔 '뭇매'

댓글4
[앵커]
국민의힘에서는 때아닌 대통령 탈당설이 불거지면서 당내 분란으로 이어지고 있습니다. 친윤계와 비윤계 모두 말도 안되는 얘기라고 일축하고 있는데, 이런 상황에서 홍준표 대구시장은 한동훈 전 위원장이 대표가 되면 '거취를 결정하겠다'고 했다가 논란을 자초했습니다.

이채림 기자입니다.

[리포트]
한동훈 전 비상대책위원장이 국민의힘 당 대표가 될 경우 윤석열 대통령이 탈당할 것이라는 출처 불명의 풍문에 친윤계는 '들어본 적 없는 얘기'라며 선을 그었습니다.

한 친윤 의원은 "한 전 위원장이 당대표가 돼도 윤 대통령은 드라이하게 대하면 된다는 입장" 이라고 했습니다.

이철규 / 국민의힘 의원 (어제, TV조선 유튜브 '강펀치')
"당원들이 뽑아놓은 당 대표가 나온다고 대통령이 탈당을 해야 됩니까. 저는 가당치도 않다"

비윤계도 '탈당은 윤 대통령의 정치적 입지를 더 좁히는 일이라며 현실적으로 불가능한 얘기'란 반응입니다.

실제로 윤 대통령은 연일 여당 당선인들을 만나 "당의 호위무사가 되겠다"며 당정 소통에 공을 들이고 있습니다.

대통령실 고위관계자도 "전혀 사실이 아닌 황당한 얘기"라고 일축했습니다.

한 전 위원장의 비윤 이미지 구축을 노린 친한계의 의도로 해석하는 친윤계와, 특정 인사를 당대표로 세우려는 정치적 의도로 보는 친한계 사이 물밑 신경전도 벌어지고 있습니다.

홍준표 대구시장은 '한 전 위원장이 대표가 된다면 새살림을 차리는 게 희망이 있다'며 탈당을 시사했는데, 친윤 비윤 상관없이 당내에선 "더 빨리 나가도 좋다, 아무도 안 따라 나갈 거"라는 조소까지 나왔습니다.

김종혁 / 국민의힘 조직부총장 (오늘, SBS '편상욱의 뉴스브리핑')
"본인의 정치적 동기에 의해서 특정인을 공격하는 거여서 오히려 한동훈 위원장을 키워주는 측면이 있다."

당내 비판이 이어지자, 홍 시장은 해석이 잘못됐다면서 자신은 '30여년간 당을 지켜온 뿌리'라고 반박했습니다.

TV조선 이채림입니다.

이채림 기자(cr90@chosun.com)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뉴스제보 : 이메일(tvchosun@chosun.com), 카카오톡(tv조선제보), 전화(1661-0190)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

이 기사를 본 사람들이 선택한 뉴스

  • 중앙일보안철수, 전대룰 민심 20% 반영에 "민심 받든다는 말조차 민망"
  • YTN[정면승부] '친한' 김상욱 "한동훈 '별의 순간' 온다..용산과 관계설정 등 고민 많아"
  • 세계일보與, 전대 룰 민심 20% 확정… 친윤 ‘한동훈 대세론’ 꺾기 본격화
  • 메트로신문사尹, 중앙亞 마지막 순방지 우즈벡 도착… 핵심광물 공급망 확대 논의할 듯
  • MBC'명품백 종결'의 근거‥"최 목사는 미국인"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