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핫도그 65개 먹어치우던 日 푸드파이터, 결국…

댓글0
먹기 대회서 年 약 8억7000만원 수입
"너무 많이 먹어 뇌가 포만감 신호 무시"


파이낸셜뉴스

/사진=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 캡처


[파이낸셜뉴스] 세계적으로 유명한 '핫도그 빨리 먹기 대회'에서 6연속 우승을 차지한 일본인 고바야시 타케루(46)가 돌연 은퇴를 선언했다.

20일(현지시간)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 보도에 따르면 최근 넷플릭스 ‘건강을 해킹하다:장의 비밀’(Hack Your Health: The Secrets of Your Gut)에 출연해 은퇴 의사를 밝혔다. 이 프로그램은 장 건강이 우리 몸 전체에 어떤 영향을 미치는지 탐구하는 다큐멘터리다.

고바야시는 다큐에 출연해 "더 이상 배가 고프지 않다"고 말했다. 그의 아내도 그가 3일 동안 아무것도 먹지 않았는데도 배고픔을 느끼지 못했다고 전했다.

고바야시는 앉은 자리에서 무려 64.5개의 핫도그를 먹어 ‘일본 먹방 챔피언’으로 불린다. 23살 때 일본 ‘먹방’ 대회에 참가해 앉은 자리에서 초밥 60접시, 감자 2.7㎏. 라면 16그릇을 먹어 치우며 유명해졌다. 대만에서는 양고기스튜 5500g을 24분 만에 먹어 치웠으며 홍콩에서는 12분 만에 차슈바오 (바비큐 돼지고기 찐빵) 100개를 먹는 진기록을 세웠다. 고바야시는 ‘먹기 대회’에 참가해 1년에 1억엔(8억7000만원)이 넘는 수입을 올리는 것으로 알려졌다.

고바야시는 "너무 많이 먹으면서 음식 냄새를 맡는 능력을 상실하고 포만감과 같은 신체의 신호도 무시하게 된다"며 "건강하고 오래 살고 싶기 때문에 이같은 결정을 했다"고 밝혔다.

또 식습관 개선을 위해 아보카도, 들깻잎, 표고버섯, 마늘 등 영양가 있는 재료를 사용해 건강한 핫도그를 만들기 시작했다고도 전했다.
#핫도그 #푸드파이터 #고바야시 타케루

rainbow@fnnews.com 김주리 기자

Copyright? 파이낸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파이낸셜뉴스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전체 댓글 보기

이 기사를 본 사람들이 선택한 뉴스

  • 매일경제축구는 전쟁이라더니…‘난장판’ 유로2024, 잉글랜드·세르비아 팬들 난투극
  • 뉴스1"올림픽 오지마, 제발"…파리 시민들, 개막 한 달 앞 SNS 보이콧 확산
  • 연합뉴스TV중국 폭우에 명나라 때 성곽 붕괴…남부는 홍수·북부는 폭염
  • 중앙일보네타냐후 8개월만에 전시내각 해체…"이젠 소수 특별회의서 결정"
  • SBS[자막뉴스] "사망률 50% 전염병 대유행 시간 문제"…전문가 경고 나왔다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