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비트코인 900원 때 올인한 남성, 이더리움 '급등'에 놀란 이유

댓글0
비트코인 가격이 개당 67센트(약 915원)에 불과했던 2011년 전 재산을 비트코인에 투자한 남성이 최근 암호화폐 가격을 확인하는 영상이 화제를 모으고 있다.

21일(현지시간) ‘비트코인 얼리어답터’ 다빈치 제러미 인스타그램 영상을 보면 그는 책상 위에 설치해 둔 자신의 작은 전광판에 표시되는 비트코인과 이더리움 가격을 보고 놀랍다는 반응을 보였다.

중앙일보

21일(현지시간) 다빈치 제레미가 암호화폐 가격을 확인하는 모습. 사진 인스타그램 캡처

그가 영상을 촬영할 당시 전광판에 표시된 비트코인 가격은 7만1147달러(약 9712만원), 이더리움은 3688달러(약 503만원)이었다.

제러미는 이더리움 가격에 대해 “저렇게 오를 줄은 알았는데, 정말 놀랍네 이더리움, 뭐야!”라고 말했다.

이날 이더리움 가격은 이더리움 현물 상장지수펀드(ETF)가 미국 증권거래위원회(SEC)의 승인을 받을 수 있다는 낙관론에 급등했으며, 비트코인 가격도 반등해 한때 7만 달러 선을 회복했다.

제러미는 전날에도 X(옛 트위터)를 통해 “비트코인이 공식 통화가 됐을 때를 상상해 보라”며 “전 세계의 부가 비트코인으로 이동하면 잠재적 가치는 지금의 400배”라고 주장했다.

2011년 무렵 비트코인에 전 재산을 투자했다는 그는 “복권 살 돈으로 비트코인에 투자하라. 단 1달러라도 좋다. 1달러 잃어서 신경 쓸 사람은 없지 않냐. 일단 여기에 투자하기만 하면 10년 뒤 당신은 백만장자가 될 수 있다”고 주장해 왔다.

제러미의 정확한 개인 자산 액수는 공개되지 않았지만, 그는 종종 인스타그램 등에 개인 제트기와 요트 등을 타고 여행하는 호화로운 일상을 올리며 근황을 전하고 있다.

임성빈 기자 im.soungbin@joongang.co.kr

중앙일보 / '페이스북' 친구추가

넌 뉴스를 찾아봐? 난 뉴스가 찾아와!

ⓒ중앙일보(https://www.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중앙일보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이 기사를 본 사람들이 선택한 뉴스

  • 연합뉴스ICC 네타냐후 영장청구에 93개국 지지…한국 동참·美 빠져
  • YTN젤렌스키 "새 역사 만들 것"...평화회의 성과낼까?
  • MBC바이든 혼자 다른 쪽으로 "대체 뭐하고 있냐"‥트럼프는 78살 생일 맞아
  • 헤럴드경제"시진핑, EU집행위원장에 '美, 中 자극해 대만 공격 유도' 주장"
  • 서울경제"극우파 위험 분명해져"···올랑드 전 佛 대통령, 총선 출마 선언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