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미국 제재도 사고 원인" vs "터무니 없다"

댓글0
<앵커>

이란이 미국의 제재가 대통령이 숨진 헬기 추락사고의 원인 가운데 하나라고 주장했습니다. 미국이 주도한 제재로 헬기의 부품을 제대로 조달하지 못했다는 겁니다. 미국은 터무니없는 소리라고 반박했습니다.

워싱턴 김용태 특파원입니다.

<기자>

자욱한 안갯속에 처참하게 부서진 헬기가 모습을 드러냈습니다.

사고원인 조사가 시작된 가운데, 이란 국영 IRNA 통신은 기술적 결함 때문에 사고가 발생했다고 적었습니다.

악천후뿐 아니라 기계 고장이 있었다는 뜻으로 해석됩니다.

라이시 대통령이 탔던 미국산 벨 212 헬기는 1970년대 도입됐으며, 국제사회 제재로 부품 조달에 어려움을 겪어온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자리프 전 이란 외무장관은 미국의 제재가 사고 원인 중 하나라고 주장하기도 했습니다.

미국은 터무니없는 소리라면서, 악천후 속에 45년 된 헬기를 띄운 건 이란이라고 반박했습니다.

[존 커비/미 안보소통보좌관 : 이란 정권이 자신들의 문제를 놓고, 다시 한번 미국을 비난할 방법을 찾는다는 것은 놀랍지도 않습니다.]

유엔 차원의 묵념에 동참하는 등 애도를 표했지만, 국민 탄압 사실은 변하지 않는다고 지적했습니다.

[매슈 밀러/미 국무부 대변인 : 판사와 대통령으로서 남긴 기록은 변하지 않습니다. 라이시 대통령 손에는 피가 묻어 있습니다.]

이슬람권은 일제히 애도의 날을 선포했고, 이란 수도 테헤란에는 추모 인파가 몰렸습니다.

[이란 추모객 : 모두가 슬퍼하고 있습니다. 그는 국민의 대통령이었습니다. 쉼 없이 일해온 대통령을 잃었습니다.]

대통령 보궐선거는 다음 달 28일 치러집니다.

85세 고령의 최고지도자 하메네이가 누굴 후계자로 선택할지가 최대 관심인 가운데, 외신들은 막후 실력자로 알려진 하메네이의 둘째아들 모즈타바를 주목하고 있습니다.

(영상취재 : 오정식, 영상편집 : 김진원)

김용태 기자 tai@sbs.co.kr

▶ 네이버에서 S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가장 확실한 SBS 제보 [클릭!]
* 제보하기: sbs8news@sbs.co.kr / 02-2113-6000 / 카카오톡 @SBS제보

Copyright ⓒ SBS.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SBS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이 기사를 본 사람들이 선택한 뉴스

  • 중앙일보北 수상한 구조물 위성에 찍혔다…휴전선에 여러 곳서 발견
  • 헤럴드경제당황한 푸틴, 자리서 ‘벌떡’…러 기자도 놀란 ‘달라진’ 평양 모습 어땠길래
  • SBS'사드 사태' 후 8년만 한국 대중음악 중국 공연, 3주 앞두고 취소
  • TV조선푸틴 "한국 살상무기 제공은 큰 실수"…美 "북러 조약 우려"
  • 뉴스1크렘린궁 "푸틴, 北·베트남 순방 생산적…제3국 겨냥 안해"(상보)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