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잘 지냈어?" 덱스X사나, 웬만한 연애프로 가볍게 누르는 '도파민' ('117')

댓글0
OSEN

'117' 영상


[OSEN=최지연 기자] '117' 덱스와 트와이스 사나가 다시 만났다.

지난 20일, 유튜브 채널 '117(일일칠)'에는 '1000만 기념 덱스x사나 재회?!'라는 제목의 '냉터뷰' 선공개 영상이 업로드 됐다.

영상 속 사나는 "오늘의 게스트를 소개할 시간"이라며 덱스를 소개, 덱스는 사나에게 "잘 지냈어?"라고 물은 뒤 "아니, 분명 밖에서까진 긴장이 안 됐는데 얼굴을 보니까 갑자기 (긴장된다)"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덱스와 사나는 이번이 두 번째 만남이라고. 이전에 둘이 함께한 '냉터뷰' 조회수는 천만 뷰에 달할 정도로 큰 인기를 얻었다.

OSEN

'117' 영상


사나는 "서너번 씩 보셨다는 분들도 계셨다"고 설명, 덱스는 "별로 안 봤네? 나는 더 봤다. 몇십 분 짜리를 스킵도 안 하고 한 며칠간 여운에 빠져 있었다"고 고백했다.

이후 덱스는 "유일하게 (아드레날린) 나왔을 때가 너 만났을 때야. 그 이후로 아드레날린이 안 나오니까"라고 토로, 사나는 "그래서 나왔구나?"라고 물어 덱스를 웃음짓게 했다.

덱스는 입꼬리를 숨기지 못하고 "나 또 시작인데"라며 이상형인 사나를 향한 애정을 드러냈다. 이를 본 팬들은 "얼굴합이 이렇게 잘 맞을 수가 있냐. 내 마음이 다 편안함", "왜 내가 웃으면서 좋아하냐" 등의 반응을 보였다.

[사진] '117' 영상

walktalkunique@osen.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OSEN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전체 댓글 보기

이 기사를 본 사람들이 선택한 뉴스

  • 매일경제‘뱉은 말’은 지키는 방탄소년단 진...“이제는 내가 아미의 빛이 될 차례” (종합) [MK★현장]
  • 뉴시스'빈지노♥' 독일 모델 미초바, 임신 중 과감한 비키니
  • 헤럴드경제‘아미’를 부르던 떨리던 목소리…BTS 진 “자꾸 군대 얘기 해서 미안” [고승희의 리와인드]
  • 한국일보뉴진스, 대학 축제 출연으로 얻은 것 [HI★초점]
  • 텐아시아살 빠진 방시혁, 하이브 사태 후 첫 근황 "진 성공적 복귀 축하"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