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공연은 당당하게 했으면서...모두가 피곤했던 김호중의 경찰 출석(종합)

댓글0
MHN스포츠

사고 후 공연은 누구보다 당당하게 열었던 김호중이지만, 본인의 과오에는 역시 당당하지 못했던 모양새다.

지난 21일 오후 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도주치상, 사고 후 미조치 등 혐의를 받는 김호중이 서울 강남경찰서에 출석한 후 조사에 임했다.

MHN스포츠

이날 현장에서 그의 입장을 듣기 위해 다수 취재진이 자리했으나 김호중은 포토라인에 모습을 드러내지 않고 차량에 탑승한 채 지하를 통해 출석했다.

이후 조사를 받던 중 소속사 생각엔터테인먼트는 "출석 과정에서 포토라인에 서지 못한 점 진심으로 죄송하다"면서도 "조사는 금일 오후 5시 이후 종료될 것으로 예상된다. 조사가 끝나면 변호사님이 현장에서 질의에 성실히 답변할 것"이라고 공식 입장을 냈다.

하지만 오후 5시가 지나도 김호중의 모습은 찾아볼 수 없었다. 이후 일부 매체는 김호중의 조사가 진작 끝났지만 취재진이 철수하기 전까지 나가지 않겠다는 입장을 고수하며 귀가가 늦어진 것이라는 상황을 전하기도 했다.

MHN스포츠

결국 조사 8시간 40분만인 오후 10시 40분쯤 검은 모자를 눌러쓰고 등장한 김호중은 "죄송하다. 죄인이 무슨 말이 필요하겠나. 조사 잘 받았고 남은 조사가 또 있으면 성실히 받도록 하겠다"고 짧게 답한 뒤 차량에 탑승해 귀가했다.

이어 취재진 앞에 선 조남관 변호사는 "음주 운전을 포함해 사실 관계를 모두 인정했고 성실히 조사 받았다. 구체적으로는 마신 술의 종류와 양을 말씀드렸다. 그동안 한순간의 거짓으로 국민들을 화나게 했고 뒤늦게 시인해 국민들에게 용서를 구하고 있다. 국민들의 노여움을 털어주시고 저도 변호인으로서 성실하게 수사에 협조해 잘 변론하도록 하겠다"고 설명했다.

그리고 매니저에게 자수를 지시한 것, 증거 인멸 등에 관해서는 "오늘은 음주 운전에 관한 부분만 조사를 받았다. 추후 조사가 이뤄질 것으로 예상한다"고 밝혔다.

MHN스포츠

또한 갑작스럽게 비공개로 출석한 것에 관해서는 "규정상 경찰청 공부 규칙 16조를 보면 비공개가 원칙이다. 관서의 장은 피의자 출석 조사에 있어 사진 촬영 등을 허용해서는 안 된다고 돼 있고 보호 조치를 해야 할 의무가 있다. 물론 김호중이 유명 가수, 사회적 공인인 관계로 국민들에게 직접 사과하고 고개를 숙이는 게 맞다 하나 아직 사정이 여의치 않은 것 같다. 양해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끝으로 조사 후 김호중의 귀가가 늦어진 것에 관해서도 말을 아꼈고, 김호중의 입장을 묻는 말에는 "나가면서 김호중이 말한 죄지은 사람이 무슨 말을 할 수 있겠냐는 것에 모두 포함돼 있다고 생각한다"고 입장을 전했다.

MHN스포츠

앞서 김호중은 지난 9일 서울 신사동에서 진로를 변경하다 마주 오던 택시와 접촉사고를 낸 김호중이 사고를 처리하지 않은 뒤 달아난 혐의를 받고 있다.

이후 소속사는 김호중의 유흥주점 방문은 인정하면서도 음주 사실은 부인했지만 경찰의 국과수 의뢰에 따르면 "음주 판단 기준 이상 음주대사체(신체가 알코올을 소화하는 과정에서 발생하는 부산물)가 검출돼 사고 전 음주가 있었을 것으로 판단된다"는 소견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결국 지난 19일 창원 공연을 마친 뒤 김호중은 직접 음주 운전 사실을 시인했고, 첫 경찰 조사에 임했다.

그러나 김호중은 피의자 신분으로 경찰 조사까지 임했음에도 향후 예정된 공연을 강행하겠다는 의지를 내비쳐 질타를 받고 있다.

김호중은 오는 23~24일 '월드 유니온 오케스트라 슈퍼 클래식: 김호중&프리마돈나'를 비롯해 내달 1~2일 전국 투어 '트바로티 클래식 아레나 투어' 김천 공연 무대에 오를 예정이었다.

음주 운전이라는 물의를 빚었기에 공연 취소 요구도 잇따랐지만 위약금 등의 문제로 공연 강행 의지를 드러내기도 했다.

MHN스포츠

'월드 유니온 오케스트라 슈퍼 클래식: 김호중&프리마돈나'의 경우 주최사인 KBS가 주최 명칭 사용 계약을 해지하고 주최 명칭 및 로고 사용 금지 등의 조치를 취했고, KBS 교향악단 단원들도 해당 공연에서 발을 뺐다.

또한 취소 일정에 따라 수수료가 발생했던 부분은 티켓 단독 판매처 멜론티켓이 환불 수수료를 면제한다고 밝혔다. 이에 더해 공지 이전에 예매를 취소한 건도 수수료 전액을 환급한다고 밝히면서 관객들마저도 발을 빼고 있다.

이런 상황에도 김호중은 해당 공연의 개런티 일체를 받지 않기로 협의했고, 공연 티켓 환불 수수료는 소속사가 전액 부담하면서까지 공연을 강행하겠다는 의지를 밝혔다.

김천 공연의 경우 공연 공동 주최사이자 김호중 소속사 생각엔터테인먼트의 지분을 일부 보유하고 있는 SBS미디어넷마저도 콘서트에서 발을 빼며 공연 취소 가능성이 생긴 만큼, 개최 여부를 두고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사진=ⓒ MHN스포츠 DB, (주)두미르, 연합뉴스

<저작권자 copyright ⓒ mhnsports mhn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MHN스포츠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이 기사를 본 사람들이 선택한 뉴스

  • 엑스포츠뉴스"차라리 3식을 해" 구성환, 1일 1식 다이어트에 '파스타→케이크 흡입' (나 혼자 산다)[종합]
  • 텐아시아소이현♥인교진, 집안 재력 '어마어마' 연 매출 240억 잇나…('프리한닥터')
  • 스타투데이[종합] ‘커넥션’ 전미도, 정유민과 50억 보험금 두고 신경전... “누구앞에서 염치 운운”
  • 뉴시스박명수, 한수민 어쩌고…태국 부인 등장 당황
  • 비하인드'나솔사계' 18기 영호♥15기 정숙, 기수 초월 커플 등극 "인생 최고의 순간"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