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올리브유로 튀긴 치킨 3천 원 인상"...BBQ도 가격 올린다

댓글0
[앵커]
대표적인 '국민 간식' 치킨 가격 인상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굽네치킨, 푸라닭에 이어 BBQ도 일부 제품의 가격을 평균 6.3% 올리기로 했는데요.

최근 기후 이상으로 가격이 크게 오른 올리브유의 부담을 이기지 못했다는 설명입니다.

오동건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치킨 프랜차이즈 BBQ가 내일(23일)부터 110개 제품 가운데 23개 제품의 가격을 올린다고 밝혔습니다.

인상률은 평균 6.3%, 올리브유가 들어간 일부 제품은 2만 3천 원으로 3천 원 올렸고,

양념 닭다리 제품은 2만4천 원으로 2천5백 원 인상됩니다.

재작년 한 차례 가격을 올린 BBQ가 또 가격 인상을 결정한 배경에는 올리브유 가격 급등이 있습니다.

국제통화기금 IMF에 따르면 국제 올리브유 가격은 2020년 4분기 톤당 1,996달러였지만, 올해 1분기엔 1만88달러로 5배 이상 상승했습니다.

이에 따라 CJ제일제당과 샘표, 사조대림 등 국내 업체도 올리브유 가격을 30% 넘게 올렸습니다.

[BBQ 관계자 : 올리브 오일 등 원자재 가격 급등이 있었고. 특히 배달 앱 수수료와 유틸리티 비용이 많이 올라 가맹점 사장님들의 수익성이 크게 악화된 게 배경입니다.]

BBQ 측은 대신 닭 다리로만 구성된 제품은 가격은 그대로 두고 조각을 2개 늘려 가격 인하 효과를 볼 수 있게 했다고도 밝혔습니다.

앞서 굽네 치킨과 푸라닭이 일부 제품 가격을 잇따라 올린 상황에서 BBQ도 동참하면서, 치킨 가격 줄인상 우려가 커지고 있습니다.

YTN 오동건입니다.

영상편집: 김희정
디자인: 김진호

YTN 오동건 (odk79829@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

YTN 이벤트 참여하고 선물 받아 가세요! 〉
대한민국 24시간 뉴스 채널 [YTN LIVE] 보기 〉
소리 없이 보는 뉴스 [자막뉴스]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YTN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이 기사를 본 사람들이 선택한 뉴스

  • 뉴스웨이무료 배달 불씨 됐나…배달앱 '보이콧' 나선 사장님들
  • CBC뉴스[N-Stock] 알테오젠 주가 주말전 '껑충'…8%↑
  • 매일경제“2천만원대부터 1억원까지 준비했어”…진격의 中전기차 ‘알테쉬’ 못지않네
  • TV조선아파트·도로·GTX까지 멈췄다…공사비 갈등탓
  • 중앙일보장윤정, 120억 용산 펜트하우스 샀다…BTS 제이홉·공유와 이웃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