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돌고래 2마리 폐사' 거제씨월드 "동물 학대? 당치 않은 주장"

댓글0
중앙일보

거제씨월드 돌고래 체험프로그램. 연합뉴스



돌고래 2마리가 폐사해 동물 학대 의혹이 제기된 돌고래 체험시설 거제씨월드가 해당 의혹에 대해 "당치 않은 주장"이라고 해명했다.

거제씨월드는 지난 20일 자사 홈페이지와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공지문을 올려 이같이 밝혔다.

앞서 거제씨월드에서는 큰돌고래 줄라이와 노바가 질병에 걸려 치료받던 중 쇼에 동원됐다가 각각 지난 2월 25일과 28일 폐사한 바 있다.

이에 동물보호단체 등은 돌고래 폐사 사건을 수사해달라며 지난달 거제경찰서에 고발장을 제출했고 현재 수사가 진행 중이다.

이와 관련해 거제씨월드는 "사육 중인 전체 동물들 건강을 고려해 생태설명회 참여 여부와 시간을 관리하고 있다"며 "몸이 좋지 않거나 투약 및 회복기에는 전담 수의사와 사육사의 집중 케어와 함께 휴식을 취하도록 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새끼 돌고래 출산이 불법이라는 주장에 대해서는 "최근 동물원수족관법 개정으로 신규 개체 보유가 금지됐는데 이를 자연 번식으로 탄생한 새끼 돌고래에게도 적용할 것인지는 아직 법적 검토가 필요한 사항"이라며 "법 위반 염려 때문에 동물복지 윤리에 반하는 낙태 및 안락사를 시켜서는 안 된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이어 "변화된 환경과 강화된 규제 등으로 미래 고민을 하지 않을 수 없게 됐다"며 "돌고래 안전과 행복, 지역사회 관광 자원에 대한 고민까지 모두 감안해 이해당사자들과 충분한 대화와 논의를 통해 모두가 상생하는 방안을 함께 만들겠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돌고래 죽음에 누구보다 상심하고 슬퍼하는 사람은 매일 동고동락하던 저희 전 직원들"이라며 "이런 안타까운 일이 재발하지 않게 관계 당국과 문제점이 있는지 다시 점검하고 개선해가겠다"고 덧붙였다.

현예슬 기자 hyeon.yeseul@joongang.co.kr

중앙일보 / '페이스북' 친구추가

넌 뉴스를 찾아봐? 난 뉴스가 찾아와!

ⓒ중앙일보(https://www.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중앙일보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이 기사를 본 사람들이 선택한 뉴스

  • 파이낸셜뉴스"명백한 성추행이다"..BTS 진에 '기습뽀뽀' 팬 고발당했다
  • 동아일보의협회장 “전공의 문제 더이상 개입하고 싶지 않다”
  • YTN[날씨] 오늘 전국 비·소나기 내리며 불볕더위 '주춤'
  • 연합뉴스[지방소멸 경고등] 사람 떠나고 빈집만 덩그러니…이웃을 잃었다
  • MBC집단휴진 '불참 선언' 속출‥"18일 휴진 신고 병원 4%"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