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시세 반값 아파트’ 세종시 무순위 청약에 44만명 몰렸다

댓글0
세종시에서 시세의 절반 수준 가격에 나온 아파트 무순위 청약에 44만명이 몰렸다. 무순위 청약은 국내에 거주하는 만 19세 이상이면 청약 통장 가입 여부와 상관없이 신청할 수 있다. 또 가점이 낮거나 유주택자인 경우에도 신청할 수 있어 많은 인파가 몰린 것으로 보인다.

조선비즈

세종 린스트라우스 /우미건설



21일 한국부동산원 청약홈에 따르면, 우미건설이 지은 세종시 어진동 ‘세종린스트라우스’ 전용면적 84㎡ 1가구 무순위 청약에 43만7995명이 접수했다. 수십만명이 몰린 이유는 당첨될 경우 최소 4억원의 시세 차익이 기대되기 때문이다.

분양가는 최초 입주자 모집 공고가 나간 5년 전과 같은 수준으로 3억8520만 원이다. 여기에 발코니 확장비(1378만원)와 시스템 에어컨 4대 설치비(600만원)를 더하면 총 4억498만원 수준이다. 반면, 이 아파트 같은 면적 시세는 8억 원으로 분양가 대비 2배 가까이 올랐다.

세종시는 비규제 지역이어서 재당첨 제한, 전매 제한, 거주의무기간도 적용하지 않는다. 당첨자 발표는 오는 24일로 입주는 7월 예정이다.

박성우 기자(foxpsw@chosunbiz.com)

<저작권자 ⓒ chosunbiz.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조선비즈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이 기사를 본 사람들이 선택한 뉴스

  • 머니투데이제주 악천후 달리던 K-자율주행....서울서 진짜 사람없이 달린다
  • 이투데이대출받기 더 어려워진다…수천만 원 한도 깎이는 ‘2단계 스트레스DSR’ 실행
  • 서울경제“폐업 하루 전 통보”···의료 공백에 우려 키우는 ‘병원 임금체불’
  • SBS'2단계 스트레스 DSR' 다음 달부터 실행…은행 대출한도 수천만 원 또 깎인다
  • 헤럴드경제‘주병진 속옷’ 열풍 ‘그 회사’ 망친 기업 사냥꾼…“4개 포인트 주목하면 ‘개미지옥’ 피한다”[개미 울리는 무자본M&A]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