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비행기 난기류 사망자는 73세 영국인… 심장마비로

댓글0
중상자도 7명…3분 사이에 1800m 급강하
뉴시스

[AP/뉴시스] 21일 인도양 상공서 난기류를 만나 급강하하면서 승객 1명이 사망한 싱가포르항공 소속의 보잉 777-300ER기가 방콕 수바르나부미 공항에 비상 착륙한 뒤 활주로에 서 있다


[서울=뉴시스] 김재영 기자 = 21일 싱가포르항공 소속 보잉 기가 비행 중 심한 난기류와 갑자기 만나 승객 1명이 사망하는 사고를 당한 가운데 사망 승객이 73세의 영국 남성인 것으로 알려졌다고 BBC가 보도했다.

싱가포르항공은 곧 관련 브리핑을 할 예정이다. 사망자는 1명이나 중상자가 7명에 달한 것으로 알려졌다. 총 탑승자가 승객 211명과 승무원 18명인 가운데 승객 56명과 승무원 1명이 부상했다는 전언이다.

사망자의 사인은 심장마비로 짐작된다고 BBC는 소식통을 인용해 전했다. 이 승객의 부인도 부상했다.

런던 발 싱가포르 행의 보잉 777-300ER기는 11시간 넘게 고도 3만7000피트로 평온하게 비행했으나 오후5시(한국시각) 벵갈만을 지나 미얀마 인근의 아다만해 상공으로 들어서면서 난기류와 돌연 조우했다.

비행기는 3분이 약간 넘는 시간에 6000피트(1800m)나 급강하해 순식간에 승객들에게서 비명이 터져나왔다. 안전벨트를 매지 않은 승객들은 튀어올라 선실 천정에 머리를 부딪혔으며 물건들이 우수수 쏟아졌다.

비행기는 목적지 싱가포르 착륙을 포기하고 가까운 태국 방콕으로 착륙지를 변경했다. 고도 3만1000피트에서 30분 간 불안스럽게 급격 강하하면서 오후 3시45분(한국시간 5시45분) 방콕 수바르나부미 공항에 비상착륙했다.

제작 16년이 지난 보잉 기는 전날 밤 10시 반(한국시간 21일 아침 5시반) 영국 런던 히드루 공항을 이륙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kjy@newsis.com

▶ 네이버에서 뉴시스 구독하기
▶ K-Artprice, 유명 미술작품 가격 공개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뉴시스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이 기사를 본 사람들이 선택한 뉴스

  • 뉴스핌G7 정상 "북·러 군사협력 증가 강력 규탄...핵·미사일 기술 이전 우려"
  • 뉴스178세된 트럼프, 바이든과 나이차 4→3세로…누가 이기든 역대 최고령(종합)
  • 이투데이트럼프 법정 드라마 대가는...닛케이 “미국 정치, 한국 닮아가”
  • 연합뉴스TV[차이나워치] 중국 북동부 연일 40도 폭염…서북부는 지표온도가 75도
  • 아시아경제우크라, 러 본토 폭격에 전세 역전 분위기…러시아는 女 수감자까지 동원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