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치솟는 자잿값에…민간참여 공공주택 공사비 올려준다

댓글0
치솟는 자잿값에…민간참여 공공주택 공사비 올려준다

[앵커]

자잿값 인상과 고금리로 공사비가 치솟으면서 공공과 민간 할 것 없이 공사비 갈등이 끊이지 않고 있는데요.

정부가 공공주택 공사비를 올릴 근거를 마련해서 멈춰선 공사 현장에 숨통이 트일 전망입니다.

박효정 기자입니다.

[기자]

올해 하반기부터 한국토지주택공사 LH와 지방공사들이 민간참여 공공주택 공사비를 올려줍니다.

국토교통부는 지난해 10년 만에 PF조정위원회를 열고 공사비 인상 등으로 멈춘 사업장 조정에 나서 34건을 접수했습니다.

대다수가 공공이 소유한 토지에 민간 건설사가 주택을 짓는 민간 참여 공공주택인데, 계약상 물가 연동에 따라 공사비를 올린다는 규정이 없어 공사가 제대로 진행되지 못했습니다.

LH와 같은 공공기관은 배임 논란을 우려해 공사비 증액에 나서기 어렵다는 지적이 나오자 정부가 감사원 감사 면책을 통해 공사비를 올려줄 수 있도록 보완책을 마련했습니다.

공공주택 공사비는 숨통이 트였지만 민간에서는 공사비 갈등이 소송으로 번지는 등 여전히 문제가 심각합니다.

쌍용건설은 KT판교 신사옥 건설에 추가로 들어간 공사비 171억원을 요구하다 법적 다툼을 앞뒀고, 현대건설은 광주광역시 주상복합 신축 사업에 공사비 140억원을 올려달라고 요구했습니다.

최근 3년간 건설 공사비 지수가 23% 상승하자 시공사들의 공사비 증액 요구가 빗발치는 반면 발주처는 계약상 어렵다는 입장이 서로 맞서고 있는 것입니다.

<이은형 대한건설정책연구원 연구위원> "유사 사례가 앞으로 많이 빗발칠 거냐 이 부분은 일종의 과도기에서 발생하는 현상이에요. 수익성이 담보되지 않을 것처럼 보이면, 또 공사비가 너무 적은 것처럼 보이면 입찰을 안 해버리잖아요."

시공사와 발주처의 공사비 갈등은 당분간 계속될 전망인 가운데, 계약 단계부터 물가변동에 따른 추가 공사비 증액 근거를 명확히 해야 한다는 지적이 나옵니다.

연합뉴스 TV 박효정입니다. (bako@yna.co.kr)

#공사비 #공공주택 #LH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TV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이 기사를 본 사람들이 선택한 뉴스

  • 머니투데이제주 악천후 달리던 K-자율주행....서울서 진짜 사람없이 달린다
  • 이투데이대출받기 더 어려워진다…수천만 원 한도 깎이는 ‘2단계 스트레스DSR’ 실행
  • SBS'2단계 스트레스 DSR' 다음 달부터 실행…은행 대출한도 수천만 원 또 깎인다
  • 서울경제“폐업 하루 전 통보”···의료 공백에 우려 키우는 ‘병원 임금체불’
  • 헤럴드경제‘주병진 속옷’ 열풍 ‘그 회사’ 망친 기업 사냥꾼…“4개 포인트 주목하면 ‘개미지옥’ 피한다”[개미 울리는 무자본M&A]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