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신병교육중 수류탄 폭발···훈련병 사망·소대장 부상

댓글0
세종시 육군 32사단서 훈련중 발생
훈련병 안전핀 뽑은 뒤 투척 안해
서울경제


육군 제32보병사단 신병교육대에서 훈련 도중 수류탄이 터져 훈련병 1명이 숨지고 부사관 1명이 중상을 입었다.

21일 군 당국에 따르면 이날 오전 9시 50분께 세종시에 있는 육군 32사단에서 진행된 수류탄 투척 훈련 도중 수류탄이 터지는 사고가 났다. 이 사고로 간부 1명과 병사 1명 등 2명의 사상자가 발생했다.

부대 측은 사고 직후 부상자들을 긴급 후송했다. 훈련을 받던 A 훈련병은 심정지 상태로 국군대전병원으로 옮겨졌지만 끝내 숨졌다. 당시 훈련을 지휘하던 소대장인 B 상사는 손과 팔 등에 중상을 입고 국군수도병원으로 이송돼 응급치료 중이며 현재 의식이 있는 상태다.

사고는 훈련병 A 씨가 수류탄 투척 훈련 중 안전핀을 뽑고 던지지 않아 발생한 것으로 알려졌다. 군 당국과 경찰도 A 훈련병이 수류탄 핀을 뽑은 뒤 던지는 과정에서 문제가 발생한 것으로 보고 현장 조사를 진행하고 있다. 육군 수류탄 투척 훈련은 각 호에 간부인 교관과 훈련병이 한 명씩 들어가 진행하고 있다. 육군 관계자는 “사망 장병과 가족에게 위로의 마음을 전한다”며 “민간 경찰과 함께 정확한 사고 원인을 조사하겠다”고 밝혔다.

이현호 기자 hhlee@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서울경제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이 기사를 본 사람들이 선택한 뉴스

  • 전자신문여야 전당대회, '韓·李 대세론' 속 최고위원 출마 눈치싸움 시작
  • 헤럴드경제대통령실 "종부세 사실상 폐지·상속세율 30%로 인하 필요"
  • 뉴스1'정중동' 김건희 여사…중앙아 국빈 방문서 '내조 외교' 눈길
  • 파이낸셜뉴스대통령실 “종부세 부분폐지, 상속세율 인하”
  • TV조선尹, 'K-실크로드' 개척하고 귀국길…美·中 각축 '중앙아 정상회의' 한국도 내년 추진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