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신병교육중 수류탄 폭발···훈련병 사망·소대장 부상

댓글0
세종시 육군 32사단서 훈련중 발생
훈련병 안전핀 뽑은 뒤 투척 안해
서울경제


육군 제32보병사단 신병교육대에서 훈련 도중 수류탄이 터져 훈련병 1명이 숨지고 부사관 1명이 중상을 입었다.

21일 군 당국에 따르면 이날 오전 9시 50분께 세종시에 있는 육군 32사단에서 진행된 수류탄 투척 훈련 도중 수류탄이 터지는 사고가 났다. 이 사고로 간부 1명과 병사 1명 등 2명의 사상자가 발생했다.

부대 측은 사고 직후 부상자들을 긴급 후송했다. 훈련을 받던 A 훈련병은 심정지 상태로 국군대전병원으로 옮겨졌지만 끝내 숨졌다. 당시 훈련을 지휘하던 소대장인 B 상사는 손과 팔 등에 중상을 입고 국군수도병원으로 이송돼 응급치료 중이며 현재 의식이 있는 상태다.

사고는 훈련병 A 씨가 수류탄 투척 훈련 중 안전핀을 뽑고 던지지 않아 발생한 것으로 알려졌다. 군 당국과 경찰도 A 훈련병이 수류탄 핀을 뽑은 뒤 던지는 과정에서 문제가 발생한 것으로 보고 현장 조사를 진행하고 있다. 육군 수류탄 투척 훈련은 각 호에 간부인 교관과 훈련병이 한 명씩 들어가 진행하고 있다. 육군 관계자는 “사망 장병과 가족에게 위로의 마음을 전한다”며 “민간 경찰과 함께 정확한 사고 원인을 조사하겠다”고 밝혔다.

이현호 기자 hhlee@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서울경제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이 기사를 본 사람들이 선택한 뉴스

  • 뉴시스여, 거야 입법독주에 속수무책…'7개 상임위 수용' 타협할까
  • 서울경제대통령실 "韓, 금리인하 가능한 환경···하반기 경제 양호할것"
  • JTBC[백브RE핑] 투르크 국보 '알라바이' 받은 윤 대통령 부부…"관저에서 함께 살 것"
  • 한겨레국민이 임기 절반도 못 참은 첫 대통령, 윤석열이 가야 할 길
  • 머니투데이2년 넘게 北대사관 갇혀 홀로 훈련…'인민 호날두' 한광성 사라진 이유

쇼핑 핫아이템

AD